[종합]국민의힘 비대위 구성 완료...‘친윤’ 일색

입력 2022-08-16 15:51 수정 2022-08-17 09: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총 9명의 비대위원 인선을 확정했다. 주 위원장은 본인을 포함해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원장 등 당연직 비대위원 3명을 제외한 6명의 지명직 비대위원 인선을 마쳤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비대위원 인선을 의결했다

지명직 비대위원에는 엄태영 의원(초선·충북 제천시 단양군), 전주혜 의원(초선·비례)과 정양석 전 의원이 내정됐다. 원외 인사 가운데는 주기환 전 광주시장 후보, 청년 몫 비대위원으로는 최재민 강원도의회 의원, 이소희 세종시의원이 내정됐다.

▲국민의힘 비대위원 명단 (손미경)
▲국민의힘 비대위원 명단 (손미경)

엄태영 의원은 이 대표가 ‘윤핵관’으로 지목한 이철규 의원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있다. 그는 친윤계 의원들이 주축이 돼 추진하는 ‘민들레’(민심 들어볼래) 모임에 참여할 예정이며, 이 의원은 이 모임의 간사를 맡고 있다. 엄 의원은 이 의원의 제안을 받고 민들레 참여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지난 대선과정에서 ‘패싱 논란’에 휩싸인 이준석 대표가 잠적하기 전날 서울 마포구에서 폭탄주를 함께 마셨던 5명의 초선의원 중 한 명이기도 하다. 당시 술자리에는 이 대표의 당원권 정지 6개월을 결정한 중앙윤리위원회 유상범 부위원장도 함께했다.

전주혜 의원 역시 친윤 성향이 강하다.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의 ‘내부 총질 문자’가 파장을 일으키자 “당 대표가 바뀌어서 달라졌다는 게 방정”이라며 윤 대통령을 엄호했다.권성동 원내대표의 직무대행체제가 출범하자 “윤리위 결정 이전에는 당이 시끄러웠는데 직무대행체제 결론 이후에는 당정이 하나가 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양석 전 의원은 나경원 전 의원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전해진다. 김종인 비대위에서 사무총장을 지낸 그는 지난해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시 당 대표에 출마한 나 전 의원이 요청한 ‘역선택 방지 룰’을 허용하는 등 공정성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주기환 전 후보는 지난달 아들이 대통령실 6급 직원으로 채용돼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지인 채용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다. 그는 2003년 윤석열 대통령이 광주지검에서 근무하던 당시 검찰 수사관으로 일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는 정무사법행정분과 전문위원으로 활동했고,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으로 광주를 찾았을 때도 주 전 후보가 안내를 맡았다. 지선 선거운동 과정에서는 윤 대통령과의 개인적인 인연을 자신의 강점으로 내세웠다.

최재민 도의원은 원주 출신의 84년생 청년 정치인이다. 최 도의원은 2009년 국민의힘 전신인 한나라당에 입당한 후 한나라당 국민소통위원, 한나라당 강원도당 미래세대위원장, 새누리당 중앙청년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지냈다. 20대 대통령선거에서는 당내 경선에 출마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공개지지했다. 이후 윤석열 후보가 확정되자 강원도 선거대책위원회 청년보좌역을 맡았다.

이소희 시의원은 86년생으로 지난 대선에서 청년보좌역과 여성특별좌역으로 활동했고 지방선거에서 세종시 비례대표로 출마해 당선됐다. 15살에 갑작스런 의료사고로 휠체어를 타게 된 이 의원은 이화여대 로스쿨 졸업 후 금융공기업인 예금보험공사를 거쳐 현재 세종 여민합동법률사무소에서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2030 남성의 목소리를 대변해온 이준석 대표와 차별성을 가진 여성 정치인을 발탁한다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주호영 위원장은 이번 비대위 인선에 대해 “각각의 대표성이 누락되지 않도록 하고 의원들의 경우는 각 선수를 대변할 수 있는 분, 청년 등 다양한 인선 요소들을 결합해서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정일환 이난희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97,000
    • -0.78%
    • 이더리움
    • 1,869,000
    • -1.94%
    • 비트코인 캐시
    • 165,000
    • -2.02%
    • 리플
    • 665.7
    • -9%
    • 위믹스
    • 2,495
    • -1.12%
    • 에이다
    • 633.1
    • -4.06%
    • 이오스
    • 1,668
    • -4.03%
    • 트론
    • 85.47
    • -0.97%
    • 스텔라루멘
    • 162.6
    • -7.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250
    • +2.88%
    • 체인링크
    • 10,940
    • -4.95%
    • 샌드박스
    • 1,217
    • -5.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