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코로나 원형+오미크론’ 동시 겨냥한 백신 세계 최초 승인

입력 2022-08-16 12: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모더나 ‘2가’ 백신 승인
4차 접종 시 오미크론 항체 8배 증가
모더나, 호주와 EU 등에도 승인 신청

▲주사기들 뒤로 모더나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주사기들 뒤로 모더나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원형과 오미크론 변이를 동시에 겨냥한 백신을 세계 최초로 승인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모더나가 개발한 오미크론 변이 대응 백신인 ‘2가’를 승인했다.

2가 백신은 2개의 서로 다른 바이러스에 사용할 수 있는 백신으로, 영국 규제 당국은 기존 코로나19와 오미크론 변이를 동시에 잡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모더나는 6월 임상 시험 결과 발표 당시 2가 백신으로 4차 접종하면 오미크론 변이 중화항체가 8배 증가한다고 밝혔다.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의 준 레인 청장은 성명에서 “새로운 부스터 백신이 규제 당국의 안전과 품질, 효과 기준을 충족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2가 백신은 바이러스가 계속 진화하는 상황에서 질병으로부터 우리를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될 예리한 도구”라고 말했다.

모더나는 별도 성명에서 “이번 승인은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을 종식시키기 위한 영국 당국의 헌신과 리더십을 보여준다”며 “백신은 겨울로 접어들면서 영국 사람들을 보호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모더나는 호주와 캐나다, 유럽연합(EU)에도 규제 서류를 제출하고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MHRA 측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접종 시기를 추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2:0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392,000
    • -1.31%
    • 이더리움
    • 1,924,000
    • -0.98%
    • 비트코인 캐시
    • 170,100
    • -2.07%
    • 리플
    • 691.9
    • -1.2%
    • 위믹스
    • 2,599
    • +0.31%
    • 에이다
    • 607.5
    • -1.09%
    • 이오스
    • 1,654
    • -1.49%
    • 트론
    • 89.65
    • +0.93%
    • 스텔라루멘
    • 169.3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050
    • -7.07%
    • 체인링크
    • 10,940
    • -2.15%
    • 샌드박스
    • 1,197
    • -2.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