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한 복판서 승려들이 조계종 노조원 집단폭행

입력 2022-08-14 15: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봉은사 앞 1인 시위 노조원 때려…경찰 "쌍방폭행 주장, 추후 조사"

(연합뉴스)
(연합뉴스)
강남 봉은사 앞에서 승려들이 1인 시위를 하던 조계종 노조원을 집단 폭행했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봉은사 일주문(정문) 인근에서 자승 스님의 총무원장 선거개입 중단과 봉은사·동국대 공직 퇴진을 촉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섰던 조계종 노조 박정규 기획홍보부장이 승려 2명으로부터 폭행당했다.

박 씨는 1인 시위 차 준비해온 피켓을 봉은사 쪽 승려와 불자들로부터 빼앗기자 이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폭행 피해를 봤다.

폭행에 가담한 한 승려는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염물이 담긴 플라스틱 양동이를 박씨에게 뿌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박 씨가 폭력을 행사한 승려 중 1명이 봉은사에서 국장 소임을 맡고 있고, 다른 1명도 비슷한 직책에 있는 것으로 지목했다고 보도했다.

폭행 당시 현장에는 경찰관도 여러 명 있었으나 폭행을 제지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승려 1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가 석방했으며 당사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지난 9∼11일 있었던 조계종 차기 총무원장 선거 후보 등록에는 종단 교육원장을 지낸 진우스님이 단독 입후보했다. 종단 내 중진 승려들은 차기 총무원장 후보로 진우스님을 합의 추대한다는 성명을 내고 지지를 표명했다. 조계종 안팎에서는 단일 후보 합의추대 등 선거 전반에 종단 막후 실세인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이 개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영상] ‘尹 비속어’ 영상 틀자니까 ‘음성’은 안된다는 윤재옥 외통위원장
  • [영상] ‘외교 참사’ 선 그은 박진 “韓 외교, 올바른 방향 가고 있다”
  • [영상] ‘文 조사’에 말아낀 윤 대통령 “언급 적절치 않아”
  • [이슈크래커] 미국 인플루언서들도 뒷광고 논란…차원이 다른 벌금 폭탄
  • [이슈크래커] 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일본이 화들짝 놀란 이유
  • [이슈 크래커] 호출료 올리고 파트타임제 도입...심야 택시전쟁 해소될까
  • 기관실엔 김건희·칼 든 검사…만화축제 금상 받은 윤석열 풍자화
  • "집ㆍ자녀 원했을 뿐인데...실직 후 투잡 뛰며 '나'마저 잃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69,000
    • +1.84%
    • 이더리움
    • 1,926,000
    • +1.64%
    • 비트코인 캐시
    • 173,500
    • +4.14%
    • 리플
    • 686.4
    • +4.25%
    • 위믹스
    • 2,635
    • +2.97%
    • 에이다
    • 618.7
    • +0.7%
    • 이오스
    • 1,710
    • +0.41%
    • 트론
    • 88.71
    • +0.43%
    • 스텔라루멘
    • 172
    • +2.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50
    • +0.07%
    • 체인링크
    • 11,000
    • +5.97%
    • 샌드박스
    • 1,206
    • +1.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