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 시’ 작가 루슈디, 흉기 피습…한쪽 눈 실명 위기

입력 2022-08-13 14: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AP/뉴시스)
(AP/뉴시스)

이슬람 신성모독 논란을 일으킨 소설 ‘악마의 시’ 작가 살만 루슈디가 강연 도중 습격을 당했다.

13일 A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루슈디는 이날 오전 미국 뉴욕주에서 강연하기 직전 무대 위로 돌진한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목과 복부를 찔렸다.

루슈디는 곧바로 지역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루슈디의 대변인에 따르면 그는 현재 인공호흡기로 호흡하고 있고 한쪽 눈을 실명할 위기에 처했다. 팔 신경이 절단되고 간도 손상된 상태다.

현장에서 체포된 피의자의 신원은 뉴저지주 페어뷰에 거주하는 하디 마타르로 확인됐다.

루슈디는 1988년 발표한 소설 ‘악마의 시’와 관련해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불경하게 묘사했다는 이슬람권의 비난을 받아왔다. 이슬람권 국가들은 대부분 이 책을 금서로 지정했고, 1989년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 이란 최고지도자는 무슬림들에게 루슈디는 물론 이 책의 출판에 관여한 누구라도 살해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파트와(이슬람 율법 해석)를 선포하기도 했다.

숨어지내던 루슈디는 1998년 이란 정부가 루슈디에 대한 파트와를 더는 지지하지 않는다고 언급한 뒤에야 조금씩 공개 활동을 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루슈디는 그 외 자신의 은신 생활에 대해 다룬 자전적 회고록과 소설 '미드나이트 칠드런'을 썼고, 내년 2월 새 소설 '빅토리 시티'를 출간할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12,000
    • -0.34%
    • 이더리움
    • 1,933,000
    • +0.78%
    • 비트코인 캐시
    • 171,200
    • -0.87%
    • 리플
    • 700.6
    • +2.73%
    • 위믹스
    • 2,570
    • -1.46%
    • 에이다
    • 612.3
    • -0.28%
    • 이오스
    • 1,665
    • -0.95%
    • 트론
    • 88.43
    • -0.39%
    • 스텔라루멘
    • 169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900
    • +2.28%
    • 체인링크
    • 11,060
    • +1%
    • 샌드박스
    • 1,231
    • +1.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