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발 후불결제 줄줄이 출시...'위험사각지대' 청년층 주의보

입력 2022-08-15 09:00 수정 2022-08-15 11: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통 금융사도 비금융정보로 대출...연체자 양산 위험성 지적

먼저 상품을 구매하고 나중에 대금을 결제하는 BNPL(Buy Now Pay Later. 후불결제) 등 자금 조달 수단이 다양해 지면서 부작용도 우려되고 있다. 주부, 학생 등 신용 이력이 없는 ‘씬파일러(Thin Filer)’를 위한 서비스지만, 비금융정보로 신용도를 측정하다 보니 저신용자나 연체자를 양산할 수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핀테크 업체들과 금융사들의 후불결제 상품과 은행권의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대출 상품 등 돈을 빌릴수 있는 방법이 늘어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모바일 금융 플랫폼 업체 토스(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 12일 소액 후불결제 서비스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만료를 앞두고 금융위원회에 연장 신청서를 제출했다.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 토스 등 빅테크 사업자들은 모두 규제 샌드박스 지정을 통해 후불결제 사업을 하고 있다. 후불결제 서비스의 월 최대한도는 30만 원으로 제한돼 있다. 토스와 네이버파이낸셜은 월 30만 원 한도의 네이버페이 후불결제, 카카오페이는 월 15만 원이다.

후불결제에 대한 MZ세대의 수요가 늘면서 전통 금융업체도 후불서비스를 내놓거나 이와 유사한 서비스를 출시하고 있다. 이미 현대카드, KB국민카드는 후불결제 사업에 뛰어들었다. 쿠팡도 후불결제와 유사한 ‘나중결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쿠팡이 직접 매입한 물건을 외상판매하는 방식을 당사자 간 1대1 거래로 보기 때문에 혁신서비스 대상이 아니다. 이 때문에 고객 등급에 따라 최대한도는 200만 원까지다.

시중은행은 후불결제까지는 아니더라도 대안신용평가(비금융정보)를 활용한 대출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우리비상금대출'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소득정보 및 직장정보 없이 통신사 이용 정보만으로 대출이 가능한 대안신용평가 상품이다. 통신회사가 가지고 있는 정보를 활용해 개인의 신용을 평가할 수 있도록 가공한 정보, 예컨대 통신비 납부 이력, 연체 이력 등으로 신용을 판단한다.

하나은행도 핀크를 통해 후불결제 상품을 제공 중이다. ‘핀크생활비대출’ 은 급전이 필요한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500만 원, 최장 5년 만기의 신용대출로, 핀크앱을 통해 빠르고 쉽게 받아볼 수 있는 상품이다.

문제는 후불결제 등 다양한 방식으로 대출 상품이 출시되면 연체와 과소비를 부추길 수 있다는 데 있다.

실제로 출시 1년째를 맞는 네이버페이의 BNPL 서비스의 연체율은 신용카드 연체율의 두 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네이버페이 후불결제 고객의 지난 3월 연체율(1개월 이상)은 1.26%로 집계됐다. 이는 신용카드 연체율 0.54%(2021년 기준)의 두 배가 넘는 수준이다.

후불결제 시스템의 관리 부실도 문제가 될 수 있다. 금융당국은 후불결제를 취급할 때, 별도의 정보 공유 의무를 두지 않았다. 때문에 후불결제 이용자들의 연체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 일반적으로 금융사의 대출이나 신용카드 대금의 경우 5만 원 이상을 3개월 이상 연체했을 때 한국신용정보원을 통해 연체 정보를 등록해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후불결제는 씬파일러들을 위한 포용금융 차원의 서비스"라면서 "다중연체 양성 가능성에 대해서는 후불결제 서비스를 제공 중인 다른 사업자들 및 당국과 긴밀히 논의해 합리적인 방법을 도출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바이든, 'FXXX' 마이크에 잡혀…한미 수장 비속어로 수난
  • 삼성전자, 내년 5세대 D램 양산…"메모리 감산 없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15:0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60,000
    • -0.43%
    • 이더리움
    • 1,929,000
    • +0.31%
    • 비트코인 캐시
    • 171,400
    • -1.15%
    • 리플
    • 703.7
    • +1.34%
    • 위믹스
    • 2,582
    • -0.69%
    • 에이다
    • 612
    • -0.65%
    • 이오스
    • 1,671
    • -1.47%
    • 트론
    • 88.34
    • -0.73%
    • 스텔라루멘
    • 168.6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900
    • +1%
    • 체인링크
    • 11,060
    • +0.55%
    • 샌드박스
    • 1,216
    • -0.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