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로노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국가신약개발사업 선정

입력 2022-08-12 10: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약물설계 전문기업 보로노이는 차세대 비소세포폐암 정밀표적치료제로 개발중인 ‘VRN11’이 국가신약개발사업단의 신규 비임상 지원 과제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과제 선정에 따라 보로노이는 VRN11의 전임상 연구개발비 12억여원을 2년 간에 걸쳐 지원받는다.

VRN11은 비소세포폐암 환자들이 ‘타그리소’ 등 3세대 표적치료제 투약 후, 약물 내성(resistance)으로 나타나는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 C797S 돌연변이와 기타 EGFR 희귀 돌연변이를 정밀 표적 치료하는 인산화효소 억제제다. 보로노이 측은 앞선 전임상 실험을 통해 글로벌 경쟁사가 출시 혹은 개발 중인 EGFR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를 능가하는 선택성과 뇌투과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오는 10월 미국암학회(AACR)에서 VRN11 전임상 연구 데이터를 최초 공개한다.

보로노이와 100% 자회사 비투에스바이오는 지난해 처음 시행된 국가신약개발사업에서 각각 MPS1 저해 표적치료제와 HER2 양성 유방암 치료물질이 비임상 연구 및 후보물질 발굴 과제로 선정된 바 있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국가신약개발사업에 선정돼 보로노이 기술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VRN11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해 내년 임상 1상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로노이는 약물설계 기술을 바탕으로 선택성과 뇌혈관 장벽(Blood-Brain Barrier) 투과 기술이 월등히 높은 물질을 다수 개발, 총 4건의 기술이전을 성사시켰다. 트랙 레코드는 2조1000억 원에 달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은 나도 김연아”… 3년 만에 돌아온 호텔 아이스링크장 예약률↑
  • 올해 수도권 아파트 거래 2채 중 1채는 소형 평형…“금융부담 가중 원인”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불거져
  • 가공식품 73개 중 71개 가격 상승…우윳값 인상에 ‘밀크플레이션’ 우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86,000
    • +0.53%
    • 이더리움
    • 1,695,000
    • -1.74%
    • 비트코인 캐시
    • 150,100
    • +0.74%
    • 리플
    • 525.9
    • +0.21%
    • 솔라나
    • 18,120
    • -0.55%
    • 에이다
    • 432.8
    • +1.6%
    • 이오스
    • 1,248
    • -0.64%
    • 트론
    • 72.19
    • -0.19%
    • 스텔라루멘
    • 116.8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700
    • +1.16%
    • 체인링크
    • 9,900
    • -0.6%
    • 샌드박스
    • 784.2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