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침공 후 첫 우크라 밀 수출, "다음주 이뤄질 것"

입력 2022-08-11 11: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동물 사료로 쓰이는 옥수수 등 우선 처리해야
밀 선적할 선박 들어와 수출 시작할 수 있어
“밀로 전환되고 있어...다음 주 안에 이뤄질 것”

▲우크라이나 오데사항에 위치한 곡물 저장고 앞에 7월 29일(현지시간) 선박이 출항을 기다리고 있다. 오데사/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오데사항에 위치한 곡물 저장고 앞에 7월 29일(현지시간) 선박이 출항을 기다리고 있다. 오데사/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후 첫 우크라이나 밀 수출이 다음 주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1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프레드릭 케니 유엔 임시 조정관은 이날 우크라이나 전쟁 중 첫 밀 수출이 다음 주 시작될 수 있다고 밝혔다.

케니 조정관은 “합의 후 처음으로 흑해 3개 항구를 떠난 12척의 선박은 37만 톤의 옥수수 등 다른 식량을 싣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옥수수는 대부분 동물 사료로 사용된다.

그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했을 때 우크라이나 항구에 정박하고 있던 선박이 출항하고 밀을 선적할 선박이 새로 들어오기 시작하면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며 “우리는 실제로 수출 품목을 밀로 전환하고 있다”고 말했다.

식량 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밀 등을 수출하기 위해서는 이미 정박해있던 선박을 내보내는 것이 우선이다. 전쟁 전 맺었던 옥수수 수출 계약을 우선적으로 처리한다는 의미다.

케니 조정관은며 “(밀 선적을 위해) 우크라이나로 향하는 첫 번째 선박이 튀르키예(터키) 보스포루스 해협을 통과했다”며 “밀 수출은 다음 주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7월 22일 유엔과 튀르키예 중재로 우크라이나 항구 3곳을 개방해 곡물 수출을 재개한다는 합의안에 서명했다.

한편 1일 옥수수 2만6000톤을 싣고 오데사 항구를 떠난 시에라리온 국적의 화물선 ‘라조니(Razoni)’호는 당초 목적지였던 레바논으로 가지 못하고 튀르키예 메르신 항구에 정박할 예정이다.

레바논의 옥수수 구매자가 수출이 5개월 동안 지연되면서 거래를 취소한 뒤 새로운 구매자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케니 조정관은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을 관리하는 ‘곡물 수출 공동 조정센터(JCC)’는 곡물 계약 분쟁과 관련해선 관여하는 바가 없다”며 “우리는 곡물 수출 선박이 기뢰가 난무하는 흑해 해역을 지정된 항로를 통해 안전하게 이동하도록 돕는 임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0:5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49,000
    • -1.38%
    • 이더리움
    • 1,924,000
    • -1.28%
    • 비트코인 캐시
    • 169,900
    • -2.47%
    • 리플
    • 689.4
    • -1.63%
    • 위믹스
    • 2,601
    • +0.19%
    • 에이다
    • 607.4
    • -1.56%
    • 이오스
    • 1,650
    • -1.73%
    • 트론
    • 89.5
    • +1.36%
    • 스텔라루멘
    • 169.4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000
    • -13.04%
    • 체인링크
    • 10,970
    • -1.88%
    • 샌드박스
    • 1,198
    • -2.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