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전국 대심도 배수시설 설치 지원”

입력 2022-08-10 17: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수해대책점검 긴급 당·정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수해대책점검 긴급 당·정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과 정부는 10일 수해 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또 대규모 빗물 저류시설인 대심도 배수시설을 서울 강남구 등 저지대 곳곳에 설치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수해관련 당정협의를 열어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 박형수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회의 브리핑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 조건에 맞으면 선포를 적극 검토키로 했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려면 피해조사가 선행돼야 한다”며 “(피해액이) 법에 정한 금액의 2.5배를 넘어야 해서 시·군·구와 읍·면·동을 구분해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도록 돼 있다. 신속하게 피해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해 재발 방지를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주문한 AI(인공지능) 홍수 예보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강남에서 문제된 배수시설 설치 예산을 내년도에 반영토록 강력히 요청했다. 정부가 적극 검토키로 했다”며 “대심도 배수시설은 과거 오세훈 서울시장 시절 추진해 양천구에 완공돼 있는데 이번에 별 피해가 없었다. 서울의 필요한 곳곳에 설치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심도 배수시설은 강남에서 중단됐던 걸 추진하고, 서울 전체 지역에서 강남 같이 저지대인 곳을 파악해 추가로 할지 서울시와 정부가 협의해 정할 것”이라며 “전국 차원에서도 예산상 뒷받침 할 수 있도록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도 이날 입장문을 내 “2011년 이후 중단됐던 상습 침수지역 6개소에 대한 빗물저류배수시설(대심도 터널) 건설을 향후 10년간 1조5000억 원을 집중 투자해 다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침수 피해를 입은 차량에 대해 신속히 손해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수해 피해 가계에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는 등 금융대책도 내놨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그룹에 팔리나…정부·산은, 오늘 확정
  • 원ㆍ달러 환율, 장 초반 1420원 돌파…13년 6개월 만에 최고치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 착용 전면 해제…실내 해제는 내년 봄 예상
  • 10월 경기전망 악화…제조업ㆍ비제조업 5개월 연속 동반 부진
  • 이탈리아 총선 출구조사, 멜로니 첫 여성ㆍ극우 총리 유력
  • '레이버컵 테니스' 팀 월드, 팀 유럽에 역전승…페더러 은퇴 경기 마쳐
  • ‘나쁜 임대인’이 돌려주지 않은 전세보증금 4년 동안 117배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14:4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40,000
    • -0.58%
    • 이더리움
    • 1,866,000
    • -1.79%
    • 비트코인 캐시
    • 165,200
    • -1.61%
    • 리플
    • 677.9
    • -2.64%
    • 위믹스
    • 2,451
    • -1.72%
    • 에이다
    • 637.2
    • -2.63%
    • 이오스
    • 1,659
    • -4.33%
    • 트론
    • 85.65
    • -0.72%
    • 스텔라루멘
    • 167.1
    • -2.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300
    • +0.07%
    • 체인링크
    • 10,850
    • -3.47%
    • 샌드박스
    • 1,220
    • -4.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