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 분기 연속 적자 낸 소프트뱅크, 우버 지분 전량 매도

입력 2022-08-09 11: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4~7월 사이 전량 매도 사실 공개
타사 지분 일부 매도 등 총 56억 달러 차익

▲일본 도쿄에서 지난해 2월 4일 소프트뱅크 기자회견장이 보인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도쿄에서 지난해 2월 4일 소프트뱅크 기자회견장이 보인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17년 만에 2개 분기 연속 적자를 낸 소프트뱅크가 우버 지분을 전량 매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8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소프트뱅크는 4월과 7월 사이 우버 지분 전량을 주당 평균 41.47달러에 매도했다고 발표했다.

소프트뱅크는 이 기간 우버의 주당 평균가가 34.50달러라는 점을 고려할 때 차익 실현을 했다고 설명하면서도 구체적인 차익은 공개하지 않았다. 대신 우버를 비롯해 오픈도어와 가던트, 베이크 등 투자 지분 일부 매도를 통해 총 56억 달러(약 7조3108억 원)의 차익을 냈다고 설명했다.

소프트뱅크는 한때 2018년과 2019년에 걸쳐 우버에 76억 달러 이상을 투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지난해 전체 지분의 약 3분의 1을 처분했고, 올해 들어 남은 물량을 모두 털었다.

이번 발표는 17년 만에 2개 분기 연속 적자를 발표한 직후 나왔다. 전날 소프트뱅크는 1분기(4~6월) 순손실액이 3조1600억 엔(약 30조5000억 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글로벌 증시 부진으로 소프트뱅크 비전펀드의 실적이 크게 떨어진 탓이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회사는 방어 모드에 들어가고 신규 투자에 대한 기준을 더 엄격하게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 ‘안정 속 혁신’ 인사 단행할 듯…재계 미래 준비 가속
  • 尹, 화물연대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한국서 히잡 미착용 이란 女 선수, 결국 자택 강제 철거당해…“정의는 어디에”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1,000
    • +0.14%
    • 이더리움
    • 1,689,000
    • -1.11%
    • 비트코인 캐시
    • 148,500
    • -0.47%
    • 리플
    • 522.6
    • -1.25%
    • 솔라나
    • 18,000
    • -0.94%
    • 에이다
    • 429.5
    • -1.13%
    • 이오스
    • 1,243
    • -1.27%
    • 트론
    • 71.51
    • -1.57%
    • 스텔라루멘
    • 116.4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350
    • +0.36%
    • 체인링크
    • 9,810
    • -1.8%
    • 샌드박스
    • 780
    • -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