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이규성 칼라일 CEO, 사임…연말에는 회사도 떠나

입력 2022-08-08 17: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임기 불과 몇 개월 앞두고 물러나
회사 주가, 경쟁사에 비해 뒤처져

▲칼라일그룹의 이규성 최고경영자(CEO)가 2018년 9월 20일 미국 뉴욕의 한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칼라일은 7일 이 CEO가 사임한다고 밝혔다. 뉴욕/신화뉴시스
▲칼라일그룹의 이규성 최고경영자(CEO)가 2018년 9월 20일 미국 뉴욕의 한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칼라일은 7일 이 CEO가 사임한다고 밝혔다. 뉴욕/신화뉴시스
세계적인 사모펀드 칼라일그룹의 한국계 이규성 최고경영자(CEO)가 사임한다고 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칼라일은 “이규성 CEO가 즉시 CEO 자리에서 물러날 것이며 올해 말 5년 고용계약이 끝나면 아예 회사를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칼라일의 공동 설립자이자 전 공동 CEO인 윌리엄 콘웨이가 후임자를 찾을 때까지 임시 CEO를 맡는다.

설립자들이 직접 선택했던 이규성 CEO가 임기를 불과 몇 개월 앞두고 갑자기 사임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칼라일과 블랙스톤 등 사모펀드들은 일반적으로 공식 발표가 있기 훨씬 전에 펀드 투자자들과 주주들에게 CEO 승계 계획을 미리 전달한다.

이 CEO는 콘웨이와 또 다른 공동 설립자 데이비드 루벤스타인에 의해 2017년 10월 차기 CEO로 내정돼, 2018년부터 글렌 영킨과 공동 CEO를 맡았다. 현재 버지니아 주지사인 영킨이 정계에 진출하기 위해 사임하면서 2020년 단독 CEO가 됐다.

이 CEO는 회사 구조를 단순화하고 합리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으며 신용과 보험 등의 사업에도 활발하게 진출했다. 그러나 WSJ는 “칼라일이 증시에서 현재 다른 경쟁사보다 많이 뒤처져 있다”며 “변동성이 큰 사모펀드 사업을 넘어 신용과 보험 등 주주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수수료가 발생하는 다른 분야로 확장하는 데 느렸다”고 지적했다.

배당을 포함해 칼라일 주가는 이규성 CEO 시대에 거의 두 배 가까이 올라 뉴욕증시 벤치마크 S&P500지수를 능가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주가가 각각 약 3배, 4배 급등한 KKR와 블랙스톤에는 미치지 못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한국인' 매일 157명 줄어든다...하루 870명 죽고 713명 출생
  • 남성 자살률 여성 2배...극단 선택 이유는 '돈'
  • 7292억 쏟아붓는 울릉공항, 뜰 비행기 없는데 밀어부치는 국토부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285,000
    • -0.91%
    • 이더리움
    • 1,895,000
    • -0.73%
    • 비트코인 캐시
    • 162,400
    • -2.64%
    • 리플
    • 638.6
    • -5.96%
    • 위믹스
    • 2,542
    • +2.17%
    • 에이다
    • 631.9
    • -1.48%
    • 이오스
    • 1,656
    • -1.55%
    • 트론
    • 85.29
    • -0.61%
    • 스텔라루멘
    • 158.2
    • -3.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000
    • -4.51%
    • 체인링크
    • 11,130
    • -1.5%
    • 샌드박스
    • 1,208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