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9년 MoMA 최초 도록이…고서 6000권 수집한 현대카드 아트 라이브러리

입력 2022-08-08 14:50 수정 2022-08-09 09: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욕현대미술관(MoMA) 도록 710권 전부 모아
1895년 시작한 베니스 비엔날레 카탈로그 98권도 전권 수집
류수진 현대카드 브랜드본부장 “원서 이해 돕는 운영할 것”

▲1985년 만들어진 베니스 비엔날레 최초의 카탈로그. 현대카드 아트 라이브러리가 수집한 뒤 수복과정을 거쳤다. (박꽃 기자 pgot@)
▲1985년 만들어진 베니스 비엔날레 최초의 카탈로그. 현대카드 아트 라이브러리가 수집한 뒤 수복과정을 거쳤다. (박꽃 기자 pgot@)

모마(MoMA)에서도 한 두개의 복사본 정도만 아카이브로 소장하고 있는 에디션이 있어 구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렸습니다.

지난 4일 현대카드 아트 라이브러리 개관 기자회견장에서 만난 홍남경 현대카드 브랜드기획4팀 팀장은 모마(MoMA) 전체 도록 710권을 전부 수집한 과정을 전했다.

현대카드 아트 라이브러리는 6000여 점의 현대미술 관련 희귀 원서를 만나볼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이다. 권당 약 3000만 원의 고가 도서나 훼손 우려가 있는 책의 경우 전시장에 마련된 장갑을 끼고 관람하는 등 관람객이 도서의 질감을 최대한 느낄 수 있는 방식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다소 추상적으로 느껴질 수 있는 현대미술을 향유하도록 이끈다는 설명이다.

(현대카드 아트라이브러리)
(현대카드 아트라이브러리)

93년 전인 1929년, 미국 뉴욕현대미술관(MoMA, The Museum of Modern Art)이 세잔, 고갱, 반 고흐 등 유럽 인상파 작가의 작품을 한 데 모아 연 최초의 그룹전 도록이나 모마의 대표적인 흥행 전시인 ‘인간 가족 사진전(The Family of Man)’ 등의 도록도 소개된다.

1955년 모마에서 열린 ‘인간 가족 사진전’은 인종, 국적을 떠나 사람의 희로애락과 생로병사를 다룬 사진전이다. 전 세계 순회 공연을 통해 1950년대 우리나라에서도 전시된 바 있다. 이 사진전이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면서 해당 도록은 지금까지 가장 많이 팔린 사진전 도록이 됐다.

베니스 비엔날레 카탈로그 98권도 전권 구비했다. 1895년의 최초 에디션부터 영어가 병기되고 흑백이 컬러로 전환되는 등의 변화상이 담긴 1980년대 기록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모마(MoMA)의 1955년 전시인 '인간 가족 사진전'(The Family of Man) 도록. 1950년대 전 세계 순회 사진전을 열며 국내에서도 전시된 바 있다. (박꽃 기자 pgot@)
▲모마(MoMA)의 1955년 전시인 '인간 가족 사진전'(The Family of Man) 도록. 1950년대 전 세계 순회 사진전을 열며 국내에서도 전시된 바 있다. (박꽃 기자 pgot@)

아트 라이브러리의 도서 큐레이션은 소피 카볼라코스 모마 필름 부문 큐레이터, 질리안 수아레즈 모마 라이브러리 총괄, 야스밀 레이몬드 독일 프랑크푸르트 슈테델슐레 예술대학 학장, 클래리 윌리스 영국 터너 컨템포러리 미술관장의 도움을 받았다.

4일 기자회견에 참석한 소피 카볼라코스는 ‘무빙 이미지 룸’을 통해 도서뿐만 아니라 현대미술에 큰 영향을 준 1960~70년대 미디어아트 78점을 관람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백남준의 ‘글로벌 그루브’, ‘비디오 신디사이저’를 대표로 손꼽았다.

수집된 도서 등 작품은 현대카드 다이브 앱에서 검색할 수 있다. 여성이 제작한 작품, 70년대 만들어진 이미지 등의 카테고리 묶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모마(MoMA)의 1929년 최초 그룹전 당시 도록. 하단 우측에 세잔, 고갱, 쇠라, 반 고흐 등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박꽃 기자 pgot@)
▲모마(MoMA)의 1929년 최초 그룹전 당시 도록. 하단 우측에 세잔, 고갱, 쇠라, 반 고흐 등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박꽃 기자 pgot@)

다만 도서의 경우 전체가 원서인 만큼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관람객 대상 해설 서비스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류수진 현대카드 브랜드본부장은 “라이브러리 직원이 도움을 주며 함께 관람하는 보조적인 운영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카드 아트 라이브러리는 9일 정식 개관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절없이 추락하는 파운드화…손흥민 연봉도 보름 새 8억 증발
  • ‘마지막 손실보상’ 29일부터 신청…65만개사에 8900억 지급
  • 2025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4등급 경유차 못 달린다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14:5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81,000
    • -6%
    • 이더리움
    • 1,857,000
    • -6.45%
    • 비트코인 캐시
    • 161,200
    • -5.34%
    • 리플
    • 619.5
    • -9.52%
    • 위믹스
    • 2,706
    • +6.96%
    • 에이다
    • 624.1
    • -4.88%
    • 이오스
    • 1,619
    • -6.85%
    • 트론
    • 85.37
    • -1.16%
    • 스텔라루멘
    • 156.6
    • -5.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350
    • -5.38%
    • 체인링크
    • 11,600
    • -2.6%
    • 샌드박스
    • 1,198
    • -4.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