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사망에 울먹인 中 기자, 사이버테러에 몸살…유서 쓰고 극단적 선택 시도

입력 2022-07-23 00: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일본계 중국 기자 쩡잉. (출처=웨이보)
▲일본계 중국 기자 쩡잉. (출처=웨이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피격 소식을 울먹이며 전했던 일본계 중국 기자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22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일본계 중국기자 쩡잉이 최근 지인들에게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쩡잉의 유서는 중국의 유명 작가 천란의 웨이보를 통해 공개됐다. 해당 유서에서 쩡잉은 “32세 나이에 세상을 떠나기로 결심했다”라며 “2018년부터 우울증을 겪었으며 올 7월부터는 정상적인 삶과 일을 할 수가 없을 정도로 심해졌다”라고 적었다.

다행히 문자를 받은 지인이 곧바로 일본 경찰에 신고했고, 병원으로 옮겨진 쩡잉은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쩡잉은 일본계 중국 기자로 지난 7월 초 발생한 아베 전 총리의 피습 사건을 보도했다. 당시 쩡잉은 생방송으로 현지 상황을 전하며 울먹거리기도 했는데, 이에 일부 중국 네티즌으로부터 “왜 아베의 죽음에 눈물을 흘리냐”라며 비난을 받았다.

일각에서는 쩡잉이 속한 매체의 구독을 중단하겠다는 불매 운동까지 벌어졌다. 이에 쩡잉은 웨이보에 “개인적인 감정을 드러내 모든 사람의 기분을 상하게 했다. 프로답지 못했다”라고 사과했다.

이후 쩡잉은 지인들에게 유서를 돌리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우울증이 심해졌다는 7월과 아베 전 총리의 피습 사건을 보도하고 네티즌으로부터 공격을 당한 시점이 맞물리며,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추측도 이어졌다.

한편 아베 전 총리는 지난 8일 참의원 선거 유세 지원 중 총격으로 사망했다. 향년 67세. 당시 아베는 응급처치를 후 헬리콥터로 나라 현립 의과대학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과다출혈 끝내 숨졌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65,000
    • +0.87%
    • 이더리움
    • 1,675,000
    • +3.4%
    • 비트코인 캐시
    • 156,500
    • -0.95%
    • 리플
    • 558.6
    • -0.09%
    • 위믹스
    • 603.3
    • +21.56%
    • 에이다
    • 440.5
    • +3.28%
    • 이오스
    • 1,283
    • -1.53%
    • 트론
    • 73.4
    • +1.65%
    • 스텔라루멘
    • 123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00
    • +2.51%
    • 체인링크
    • 9,435
    • +2%
    • 샌드박스
    • 784.1
    • +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