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피네이션 계약만료에 쏟아지는 루머…“숨 돌릴 시간 달라” 당부

입력 2022-07-07 20:00

(사진제공=피네이션)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제시가 피네이션을 떠나는 가운데 심경을 전했다.

6일 제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생각을 정리하고 숨을 돌릴 수 있도록 시간을 달라”라며 전속계약 만료로 난무하는 루머에 입장을 밝혔다.

앞서 같은 날 제시의 전 소속사 피네이션은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와 제시의 전속계약이 최근 만료됐다”라며 계약 만료 소식을 전했다. 제시는 싸이가 이끄는 피네이션의 1호 아티스트로 3년의 계약기간을 마치고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하지만 소식이 전해진 뒤 제시의 거취를 두고 각종 루머가 쏟아졌다. 특히 제시가 최근 출연 중인 tvN ‘식스센스3’에서 자신의 계약만료를 언급하며 유재석과 미주가 속한 ‘안테나’에 가고 싶다고 발언한 것이 재조명되며 안테나로 가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있었다.

이와 함께 제시의 은퇴설까지 거론되며 제시는 직접 SNS를 통해 모든 루머에 선을 그었다. 그는 “현재 여러 추측이 있다는 걸 알고 있지만, 진실이 드러나는 건 시간 문제”라며 “숨 돌릴 시간을 달라. 2005년 이후로 쉬지 못했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건 은퇴는 아니다. 나는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제시는 1988년생으로 올해 나이 35세다. 2005년 업타운으로 데뷔해 현재까지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제는 가수를 넘어 예능에서도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730,000
    • -2.81%
    • 이더리움
    • 2,256,000
    • -4.33%
    • 비트코인 캐시
    • 179,200
    • -5.49%
    • 리플
    • 485.4
    • -2.9%
    • 위믹스
    • 3,541
    • -4.53%
    • 에이다
    • 683.1
    • -3.49%
    • 이오스
    • 1,576
    • -5%
    • 트론
    • 91.71
    • -1.95%
    • 스텔라루멘
    • 161.8
    • -4.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250
    • -2.96%
    • 체인링크
    • 11,230
    • -1.4%
    • 샌드박스
    • 1,709
    • -5.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