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위기 상황 극복·재도약 위한 비상경영 선포

입력 2022-07-06 09:42
CEO 명의 담화문 통해 전 임직원에게 현 상황 설명과 동참 촉구

▲서울 중구 대우조선해양빌딩 앞에서 대우조선해양 조형물이 보이고 있다. (사진제공=)
▲서울 중구 대우조선해양빌딩 앞에서 대우조선해양 조형물이 보이고 있다. (사진제공=)

대우조선해양이 경영환경 악화에 따른 대응과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결의를 다졌다.

대우조선해양은 6일 CEO 명의의 담화문을 통해 현 위기 상황 극복과 재도약을 위한 비상경영을 선포, 전체 구성원의 동참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비상경영 선포는 최근 대규모 손실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선박 계약 해지, 원자재가 인상, 대규모 인력 이탈로 인한 인력 부족과 최근 하청지회의 불법 점거에 따른 대내외 환경으로 촉발된 위기 상황을 극복하려는 의지가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과거 해양 플랜트 사업 등에 있어 역량 부족, 저유가 등 환경변화에 신속히 대응하지 못해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으나, 국민과 산업은행 등 대주주의 도움과 임직원들의 고통 분담 등 구조 조정을 착실히 이행했었다.

최근 수주 시장도 살아나며 불황의 끝이 보이는 듯했지만 급격한 원자재 가격 상승, 러시아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또다시 지난해와 올해 1분기 연속적인 대규모 손실을 기록하며, 올 1분기 말에는 부채비율도 547%로 증가하게 됐다. 이에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의 컨설팅을 바탕으로 미래 전략을 수립하며 준비했다는 게 대우조선해양 측의 설명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오는 21일에는 임원 워크숍을 통해 임원 전체가 비상경영 동참을 결의했고, 생산현장 직장, 반장들로 구성된 현장책임자연합회의 비상경영 동참 선언 등 재도약과 위기극복을 위한 전사적인 비상경영 체제에 들어간다.

박두선 사장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최근 수주 회복으로 오랫동안 짓눌러왔던 생산물량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경영정상화의 희망을 품었지만, 하청지회의 불법적인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이런 기대가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며 "사장을 포함한 모든 임원이 24시간 비상 체제를 가동하며 현 위기를 하루빨리 해소하고 지속 성장하는 회사를 만드는 것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350,000
    • -0.89%
    • 이더리움
    • 2,563,000
    • -1.84%
    • 비트코인 캐시
    • 184,000
    • -1.76%
    • 리플
    • 503.1
    • -0.91%
    • 위믹스
    • 3,574
    • -1.3%
    • 에이다
    • 743.8
    • -2.77%
    • 이오스
    • 1,707
    • -2.46%
    • 트론
    • 92.85
    • -1.78%
    • 스텔라루멘
    • 165.9
    • -1.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350
    • -2.02%
    • 체인링크
    • 11,660
    • -1.19%
    • 샌드박스
    • 1,762
    • -1.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