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엔피,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본격 진출…이차전지 핵심 실리콘음극재 투자

입력 2022-06-30 13: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에이엔피는 30일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코리아, 캐나다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와 투자계약서를 체결했다.(왼쪽부터 허성범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코리아 대표, 전학수 에이엔피 부회장) (자료 = 에이엔피)
▲에이엔피는 30일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코리아, 캐나다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와 투자계약서를 체결했다.(왼쪽부터 허성범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코리아 대표, 전학수 에이엔피 부회장) (자료 = 에이엔피)

에이엔피가 실리콘 음극재를 활용한 전기차용 이차전지 배터리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에이엔피는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코리아(이하 네오배터리코리아), 캐나다 네오배터리머티리얼즈(이하 네오배터리)와 투자계약서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에이엔피는 30억 원을 투자해 네오배터리코리아의 지분 40%를 확보하고, 실리콘 음극재 공장 건설 및 공동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에너지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실리콘 음극재 시장 침투율이 2022년 1.4%에서 2030년 8.1%로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키움증권은 실리콘 음극재 시장이 2027년 32만1000톤 규모로, 연평균 76.6%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네오배터리코리아는 캐나다 밴쿠버에 본사를 둔 실리콘 음극재 나노코팅 기술보유 기업 네오배터리의 100% 자회사로, 연세대 산학협력단에서 실리콘 음극재 기술을 이전받았다. 현재 경기도 평택 오성 외국인투자지역에 실리콘 음극재 양산 공장 구축을 주진하고 있다.

내년 6월 공장이 완공되면 연간 240톤의 실리콘 음극재 양산이 가능해진다. 실리콘 음극재는 현재 이차전지에 사용되고 있는 흑연 대비 10배 이상의 에너지 밀도를 구현할 수 있어 차세대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에이엔피와 네오배터리코리아는 실리콘 음극재 시장 선점과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연구개발(R&D) 투자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네오배터리코리아는 국내 이차전지 셀 기업들과 제품 테스트들 진행하고 있다. 오는 3분기 테스트 결과가 나오면 구체적인 사업계획이 공개될 전망이다. 또 연세대 공학원 내 연구소에서 대규모 생산을 위한 '파일럿 플랜트'에서 자체 샘플 생산 준비도 완료했다.

허성범 네오배터리코리아 대표는 “전 세계 이차전지 배터리 음극제 시장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초기 단계지만, 아직 절대적 강자가 없는 상황”이라며 “최대한 완공시기를 앞당겨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76,000
    • +1.07%
    • 이더리움
    • 1,675,000
    • +3.72%
    • 비트코인 캐시
    • 156,700
    • -0.57%
    • 리플
    • 559.4
    • -0.29%
    • 위믹스
    • 598.3
    • +21.11%
    • 에이다
    • 439.4
    • +3.32%
    • 이오스
    • 1,287
    • -0.46%
    • 트론
    • 73.51
    • +1.04%
    • 스텔라루멘
    • 123.4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00
    • +2.8%
    • 체인링크
    • 9,465
    • +2.77%
    • 샌드박스
    • 785.4
    • +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