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장제원, 김종인 초청은 ‘신의 꼼수’....이준석 고립”

입력 2022-06-28 08: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진중권 “장제원, 김종인 초청은 ‘신의 꼼수’....이준석 고립”

▲CBS 라디오 ‘한판승부’ 유튜브 캡처
▲CBS 라디오 ‘한판승부’ 유튜브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연사로 초청한 것에 대해 ‘신의 꼼수’라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27일 오후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이날 장 의원 주도의 포럼에 권성동 원내대표, 정진석 전 국회 부의장 등 윤핵관 핵심과 안철수 등 국민의힘 소속 의원 58명이 몰린 것과 관련해 “장제원 의원이 김종인 위원장을 초청한 것은 결국 이준석을 포위하겠다는, 이준석 고립 작전이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 의원 중 절반이 참석했다라는 것은 사실상 계파 모임을 한 것”이라며 미래혁신 포럼이 친윤 계파 모임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장제원, 안철수 연대에다 정진석, 그리고 김종인 전 위원장을 초청한 건 이준석 대표가 딱 고립된 모양새여서 보기가 좀 안 좋았다”며 “(이 대표를 고립시키려는) 속이 너무 뻔히 보였다”고 분석했다.

진 전 교수는 “이는 신의 한 수인지는 모르겠고, 신의 꼼수”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이 주도한 이번 포럼에는 친윤계인 권성동 원내대표, 정진석 국회 부의장 등과 차기 당권주자로 꼽히는 안철수 의원이 참석했다. 강연에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나섰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032,000
    • -1.77%
    • 이더리움
    • 1,904,000
    • -1.6%
    • 비트코인 캐시
    • 166,800
    • -3.08%
    • 리플
    • 705.2
    • +0.23%
    • 위믹스
    • 2,551
    • -0.97%
    • 에이다
    • 605.9
    • -0.98%
    • 이오스
    • 1,633
    • -2.22%
    • 트론
    • 89.17
    • +0.51%
    • 스텔라루멘
    • 168.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700
    • -2%
    • 체인링크
    • 10,840
    • -2.34%
    • 샌드박스
    • 1,187
    • -1.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