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일가족 실종 사건 28일간의 타임라인

입력 2022-06-27 17: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실종된 조유나 양(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캡처)
▲실종된 조유나 양(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캡처)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 일가족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엿새째 이어지고 있다. 경찰은 마지막 생활반응(휴대전화 기지국)이 확인된 항구를 중심으로 수색 범위를 확대했지만, 여전히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다음은 조 양 가족의 시간대별 행적.

△5월 19일

조 양 가족은 6월 15일까지 한 달간 제주에서 농촌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완도로 떠남.

△5월 24~28일

조 양 가족은 완도 신지면의 한 펜션에 투숙하고 퇴실.

△5월 28일

28일 이 펜션을 나온 뒤 인근에 있는 조 양의 아버지(36)의 친척이 살았던 빈집에서 하루를 보냄.

△5월 29~30일

원래 묵던 펜션에 이틀간 다시 투숙.

△5월 30일

밤 11시께 해당 펜션에서 나왔으며 차례로 휴대전화 전원이 꺼짐. 어머니가 잠이 들었는지 축 처진 조 양을 등에 업고, 숙소에서 나와 차를 타고 이동.

△5월 31일

새벽 4시 20분께 펜션에서 차로 7분 거리인 선착장에서 조 양 아버지의 휴대전화 신호 확인.

△6월 1일부터 현재까지

행적이 확인되지 않음.

△6월 16일

제주 농촌 살기 체험이 끝난 후 등교 예정일에 조양이 나오지 않자 학교 측이 가족에게 연락했고, 연락이 닿지 않자 22일 경찰에 신고. 경찰은 조 양 가족이 제주를 방문한 행적을 발견하지 못해 마지막 목적지가 완도라고 추정.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결정할까…실적 발표 앞두고 복잡한 ‘셈법’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전세사기 가담 중개사 자격 취소…내달 대책 발표”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비욘세, 두바이 공연 후 성 소수자 반발 이유…1시간 개런티만 300억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36,000
    • +0.77%
    • 이더리움
    • 2,001,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170,600
    • +1.43%
    • 리플
    • 515.9
    • -0.04%
    • 솔라나
    • 30,290
    • -1.24%
    • 에이다
    • 484.9
    • +0.04%
    • 이오스
    • 1,388
    • +0.65%
    • 트론
    • 79.52
    • +0.71%
    • 스텔라루멘
    • 116.8
    • -0.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0.45%
    • 체인링크
    • 9,220
    • +0.11%
    • 샌드박스
    • 950.1
    • +0.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