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전인지, 여자 PGA 챔피언십 제패…3년8개월 만의 우승

입력 2022-06-27 15: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인지가 27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MG 여자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후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전인지가 27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MG 여자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후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메이저 퀸’ 전인지(2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전인지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파72·6831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5개를 적어내 3오버파 75타를 쳤다.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공동 2위 렉시 톰프슨(미국), 이민지(호주·이상 4언더파 284타)를 한 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2018년 10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이후 3년 8개월 만에 나온 전인지의 LPGA 투어 대회 우승이다. 우승 상금은 135만 달러(약 17억5000만 원)다. 올해의 선수상 포인트(72점)에서도 4위로 올라섰다.

특히 전인지는 2015년 US여자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과 이번 대회까지 LPGA 투어 통산 4승 중 메이저대회에서만 3승을 올려 ‘메이저 퀸’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번 대회 1라운드 8언더파를 몰아쳐 2위와 5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선 뒤 2라운드 6타 차로 달아났던 전인지는 3라운드 3타 차 추격을 허용하고 최종 라운드에선 톰프슨에게 선두를 내주기도 했으나 막판 역전극으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도 달성했다.

전인지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의 LPGA 투어 메이저대회 ‘연속 무승’은 7개 대회로 마감됐다. 이 대회 이전 한국 선수가 메이저에서 우승한 건 2020년 US여자오픈의 김아림(27)이 최근이었다.

전인지는 시상식에서 스폰서와 응원해준 팬 등에 고마움을 전하며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그는 “이 대회 전 대회에서 너무 많이 울어서 이번에도 울면 너무 울보 같다고 생각해서 울지 않으려고 했다. 자꾸 한살 한살 먹어가면서 눈물이 많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슬럼프에 빠졌을 때 골프를 그만두고 싶었다”고 털어놓기도 한 그는 “끝까지 나를 포기하지 않고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우승으로 보답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골프 인생에서 한 차례 큰 ‘극복’을 이뤄낸 전인지는 이제 ‘새로운 도전’을 바라본다. 그는 “메이저 3승을 했으니 나에게 또 다른 목표가 하나 더 생겼다고 생각한다”며 “계속해서 이루고자 하는 것, 내 앞에 놓인 새로운 목표에 다가가고자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옷만 입고 나온 모델에 스프레이 ‘칙칙’…10분 뒤 드레스로 변신
  • 북한에 쏜 미사일, 강릉 한복판에 ‘뚝’…체면 구긴 ‘K-방산’
  • 일당 15만원인데 나 때문에 시험 망쳤다고?...보험 들고 고사장 들어가는 감독관들
  • 박수홍 소송에 ‘친족상도례’ 폐지 공론화 조짐…법조계는 갑론을박
  • “널 샀다” 결혼지옥 무직남편…‘2370만원’으로 맺어진 국제결혼중개 민낯
  • 우크라, 러시아 핵 공격 대비...키이우에 대피소 설치
  • 신축 아파트에 의문의 악취…싱크대 안에서 인분 발견
  • [영상] 강릉 시민들, 한밤 굉음에 ‘공포’…한미 北대응사격 중 ‘현무-2’ 낙탄
  • 오늘의 상승종목

  • 10.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750,000
    • -0.08%
    • 이더리움
    • 1,923,000
    • -0.36%
    • 비트코인 캐시
    • 174,900
    • +0.92%
    • 리플
    • 703.6
    • +1.97%
    • 위믹스
    • 2,597
    • -1.4%
    • 에이다
    • 612.6
    • -1.03%
    • 이오스
    • 1,669
    • -2.63%
    • 트론
    • 88.93
    • +0.23%
    • 스텔라루멘
    • 170.5
    • -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50
    • +0.64%
    • 체인링크
    • 11,210
    • +1.26%
    • 샌드박스
    • 1,230
    • +1.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