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디폴트 코앞…26일 이자 지급 유예기간 종료

입력 2022-06-26 21:49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러시아가 디폴트(채무 불이행) 사태를 맞을 처지에 놓였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26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과 BBC 방송 등에 따르면 러시아는 이날 기한이 도달하는 채권이자 1억 달러(약 1300억 원)를 공식적으로는 내지 못하게 되면서 1998년 이래 처음 디폴트를 맞은 처지에 몰렸다.

지급일이 지난달 27일이지만 30일의 유예기간이 있었다.

다만 공식 디폴트 선언이 있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런 경우 보통 주요 신용평가사가 채무 불이행 여부를 판단하지만 이들은 제재 때문에 러시아의 국채를 평가하지 못한다.

러시아 국채를 들고 있는 투자자들이 함께 공동성명을 낼 수도 있지만, 전쟁 상황을 더 지켜보면서 돈을 돌려받을 확률을 계산할 가능성이 있다.

러시아가 이미 제재로 국제 금융체계에서 고립된 점을 고려하면 선언은 큰 의미가 없다는 시각도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정권은 24년 만인 러시아의 디폴트를 회피하려고 애를 써왔지만 끝내 채무불이행 사태를 맞아 국가의 경제적 위신과 신용에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808,000
    • -2.55%
    • 이더리움
    • 2,267,000
    • -3.82%
    • 비트코인 캐시
    • 179,700
    • -5.27%
    • 리플
    • 486.4
    • -2.7%
    • 위믹스
    • 3,550
    • -4.24%
    • 에이다
    • 683
    • -3.41%
    • 이오스
    • 1,582
    • -4.58%
    • 트론
    • 91.66
    • -2.66%
    • 스텔라루멘
    • 162
    • -3.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250
    • -2.85%
    • 체인링크
    • 11,240
    • -0.97%
    • 샌드박스
    • 1,715
    • -4.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