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LNG벙커링·H-Line해운 국내 최초 STS방식 벙커링 계약

입력 2022-06-15 14:5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H-Line의 호주 철광석 수입 운반선에 회당 1000톤 LNG공급

▲한국가스공사 벙커링선박이 STS LNG벙커링을 작업을 수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 벙커링선박이 STS LNG벙커링을 작업을 수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 LNG 벙커링 자회사인 한국엘엔지벙커링이 15일 H-Line해운과 국내 최초로 STS(선박 대 선박)방식에 의한 벙커링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한국엘엔지벙커링은 이달 말부터 벙커링 겸용 선박인 ‘SM JEJU LNG 2호’를 이용해 목포 신항에서 H-Line의 호주 철광석 수입 운반선에 회당 약 2200㎥(약 1000톤) 규모의 LNG를 공급한다.

이는 한국엘엔지벙커링 설립 1년 6개월 만에 성사된 운항용 벙커링 계약으로, 그간 국내 민간 항구에서 STS 벙커링이 가능하도록 각종 제도 개선 등 공급 여건 마련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한국엘엔지벙커링는 설명했다.

특히 선박용 천연가스 사업 제도 도입 관련 규정을 신설한 산업통상자원부와 LNG 공급선의 선박 연료 공급업 등록이 가능하도록 신속히 법률을 개정한 해양수산부의 지원이 이번 계약 체결의 큰 동력이 됐단 분석이다.

한국엘엔지벙커링 관계자는 “이번 STS 벙커링 계약을 통해 우리나라 벙커링 산업에 대한 국내외 선사의 관심이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친환경 선박 연료 대안으로 증가하고 있는 LNG 추진선의 수요를 조기 확보해 싱가포르·로테르담 등에 이어 세계 LNG 시장의 주요 벙커링 플레이어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가스공사가 2020년 12월 LNG 벙커링 사업을 추진하고자 설립한 자회사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STS 방식 LNG 벙커링 공급이 가능한 사업자다.

한편 가스공사는 해양수산부·부산지방해양수산청·한국선급과 함께 SIMOPS(Simultaneous Operation) 규정 마련에 힘을 쏟고 있으며, 이르면 연내에 부산항에서 실증 테스트를 거쳐 시행할 예정이다.

SIMOPS란 화물 하역과 벙커링을 동시에 시행하는 것으로, 컨테이너 선사들이 시간을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도록 도와 글로벌 LNG 벙커링 수요 확보를 위한 필수적 선행 요인으로 꼽힌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SIMOPS가 시행되면 국내 LNG 벙커링 수요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2029년 부산 신항 LNG 터미널 출범과 더불어 우리나라가 동북아 LNG 허브로 성장하도록 유관기관과 협력해 벙커링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집 살 사람 없고, 팔 사람만 늘어…하반기 집값 낙폭 커질 것"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688,000
    • +0.01%
    • 이더리움
    • 4,672,000
    • +2.16%
    • 비트코인 캐시
    • 726,000
    • -1.69%
    • 리플
    • 787
    • -0.38%
    • 솔라나
    • 225,900
    • +1.35%
    • 에이다
    • 718
    • -3.75%
    • 이오스
    • 1,238
    • +1.73%
    • 트론
    • 164
    • +1.23%
    • 스텔라루멘
    • 172
    • +1.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200
    • -0.58%
    • 체인링크
    • 22,200
    • -0.05%
    • 샌드박스
    • 713
    • +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