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1등 50명’ 조작설에…기재부 “우연히 추첨된 결과”

입력 2022-06-14 12: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시스)
▲(뉴시스)

지난주(제1019회) 로또 1등 당첨자가 역대 가장 많은 50명 나온 것을 두고 일각에서 조작 의혹이 일자 정부가 “조작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기획재정부는 14일 “로또 복권 추첨은 생방송으로 전국에 중계되며 방송 전에 경찰관과 일반인 참관하에 추첨 볼의 무게와 크기, 추첨 기계의 정상 작동 여부 등을 사전 점검한다”며 “조작 가능성이 없다”고 밝혔다.

또 “제1019회차 당첨자가 많은 것은 구매자가 선호하는 번호 조합이 우연히 추첨된 결과”라며 “앞으로도 추첨 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11일 제1019회 로또 추첨에서 1등 당첨 게임이 50건 나와 2002년 12월 로또가 발행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많았다. 1게임당 1등 당첨액은 4억3856만5000원이었다. 직전 회차인 1018회 당첨자가 2명 나와 당첨금이 123억6174만5000원인 것과 대조적이다.

지난주 1등에 당첨된 50건은 수동 추첨이 42건으로 가장 많았고 자동 6건, 반자동 2건이었다. 44건은 오프라인 판매점에서, 6건은 인터넷에서 각각 판매됐다.

이처럼 당첨자가 여럿 나오자 일각에선 추첨 번호가 조작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기재부는 “45개 숫자 중 6개의 번호조합이 선택될 확률은 814만분의 1로 일정하다”며 “한 회차당 판매량(약 1억 장)을 고려할 때 1등 당첨자가 12명 안팎으로 발생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현실에서는 당첨자가 많아질 수도 있고 적어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구매자가 번호조합을 균등하게 선택한다면 12명가량이 당첨되지만, 실제로는 구매자의 선호가 몰리는 번호 조합이 있어 당첨자 수가 달라진다는 것이다.

제1019회의 경우 가장 많이 판매된 번호 조합 구매자는 1만6000명에 달했다. 당첨자가 50명 이상 나오는 조합도 1만 개 이상 팔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6,000
    • +0.16%
    • 이더리움
    • 1,661,000
    • +1.1%
    • 비트코인 캐시
    • 146,900
    • +0.27%
    • 리플
    • 515.8
    • +1.2%
    • 솔라나
    • 18,070
    • -1.36%
    • 에이다
    • 415.3
    • -0.24%
    • 이오스
    • 1,323
    • +5.08%
    • 트론
    • 71.56
    • +0.48%
    • 스텔라루멘
    • 113.4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50
    • +1.86%
    • 체인링크
    • 9,255
    • +0.54%
    • 샌드박스
    • 776.6
    • -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