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종합식품기업 탈바꿈 '속도'…"2024년 매출 4조 목표"

입력 2022-06-13 15: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건강 관심 높아지며 샐러드ㆍ햄 이어 비건까지 라인업 확장
‘피그인더가든’ 샐러드ㆍ'그릭슈바인' 육가공 제품 매출 증가세
“코로나19에도 작년 사상 최대 매출…2024년 매출 4조 원 달성할 것”

▲SPC삼립 피그인더가든 신제품 탄단지 볼샐러드 4종.  (사진제공=SPC삼립)
▲SPC삼립 피그인더가든 신제품 탄단지 볼샐러드 4종. (사진제공=SPC삼립)

제빵 전문 기업인 SPC삼립이 ‘종합식품기업’으로 확실히 거듭나고 있다. 샐러드 브랜드 ‘피그인더가든’과 육가공품 브랜드 ‘그릭슈바인’ 생산량 및 매출이 최근 상승세로 접어들었다. 소비자 니즈에 맞춰 고품질의 제품을 꾸준히 선보인 것이 효과를 봤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SPC삼립은 비건 시장 등 신사업을 지속해서 시도한다.

13일 이투데이 취재 결과 피그인더가든의 올해 1분기 생산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 늘었다. 피그인더가든의 작년 생산량은 월평균 50만 개를 돌파했다.

2017년 서울 여의도에 오프라인 매장을 처음 오픈하며 선보인 피그인더가든은 이듬해에 샐러드 간편식을 전국 편의점 등에 출시하면서 보폭을 넓혔다.

피그인더가든이 높은 인기를 끄는 이유는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가 주목받고 있기 때문이다. 트렌드에 맞춰 피그인더가든은 대용량 제품인 볼샐러드, 미니 샐러드, 취향껏 즐길 수 있는 샐러드 키트 등 여러 제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올해 3월에는 신제품 ‘탄단지(탄수화물ㆍ단백질ㆍ지방) 볼샐러드’ 4종을 출시했다. 신제품은 낮은 칼로리를 유지하면서 풍부해진 토핑과 야채 간의 균형을 맞춘 제품이다.

육가공품 브랜드인 그릭슈바인도 승승장구하고 있다. 그릭슈바인의 올해 1~5월 육가공 제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성장했다.

2014년 첫선을 보인 그릭슈바인은 햄, 소시지, 미트볼 등 다양한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대표 제품인 그릭슈바인 비프함박스테이크는 호주산 쇠고기와 국내산 돼지고기를 황금비율로 배합해 진한 육즙을 지니고 있는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달 출시한 ‘그릭슈바인 고단백 힘’ 시리즈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고단백 햄 시리즈는 계란 5개 이상의 분량에 달하는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다. 24시간 저온으로 숙성한 육류를 사용해 부드러운 육질을 자랑한다.

피그인더가든과 그릭슈바인의 선전에 힘입어 SPC삼립은 종합식품기업으로 확실히 탈바꿈한다. 이들 사업의 매출 비중이 매년 늘어나면서 제빵 사업 의존도가 줄어들고 있어서다.

작년 SPC삼립은 코로나19라는 악재 속에서도 사상 최대 매출인 2조9467억 원을 올리며 3조원에 육박했다. 올해 1분기 매출도 7248억 원으로, 분기 기준 사상 처음으로 매출 7000억 원을 돌파했다. 전체 매출에서 베이커리 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3~24%에 불과한 반면 푸드, 유통 등 나머지 사업의 매출 비중은 76~77%에 이른다.

종합식품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SPC삼립의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 올해 4월에는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투자해 화제가 된 바 있는 미국 유명 푸드테크 기업 잇 저스트와 손잡고 ‘저스트 에그’를 출시했다. 녹두를 주원료로 한 저스트 에그는 단백질이 함유된 식물성 대체 달걀 제품으로 현대백화점에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데 이어 피그인더가든 매장과 온라인 채널에서 판매하고 있다.

▲피그인더가든 저스트에그 샐러드 (사진제공=SPC삼립)
▲피그인더가든 저스트에그 샐러드 (사진제공=SPC삼립)
황종현 SPC삼립 대표이사는 “변화하는 유통 환경 트렌드를 반영한 사업 전략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2024년 매출 4조 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10: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092,000
    • +3.91%
    • 이더리움
    • 1,944,000
    • +4.46%
    • 비트코인 캐시
    • 168,100
    • +2.81%
    • 리플
    • 676
    • -4.27%
    • 위믹스
    • 2,510
    • -2.79%
    • 에이다
    • 649.3
    • +1.45%
    • 이오스
    • 1,718
    • +2.81%
    • 트론
    • 86.25
    • +1%
    • 스텔라루멘
    • 164.9
    • -2.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200
    • +7.07%
    • 체인링크
    • 11,530
    • +2.76%
    • 샌드박스
    • 1,238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