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투명 OLED 솔루션’ 대거 공개

입력 2022-06-09 11: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9일 美서 ‘오픈 이노베이션 포럼’ 개최
LGD, 신시장 창출 및 전략적 협업 추진
투명 OLED 파티션 등 혁신 솔루션 선봬

▲세계 최대 건축설계 기업인 ‘겐슬러’사와 협업한 ‘사무용 투명 OLED 파티션’ 모습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세계 최대 건축설계 기업인 ‘겐슬러’사와 협업한 ‘사무용 투명 OLED 파티션’ 모습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사무실과 가정 등 일상 공간의 고객경험을 혁신하는 신개념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솔루션을 대거 공개했다.

LG디스플레이는 9일부터 사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주요 고객사들을 초청해 ‘오픈 이노베이션 포럼’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이종 산업과의 전략적 협업 등을 통해 미래 성장을 견인할 시장창출형 사업을 적극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행사에서 국내외 고객사 및 유망 스타트업과 협업한 신개념 투명 OLED 솔루션들을 최초로 선보였다.

우선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대 건축설계 기업인 ‘겐슬러’(Gensler)사와 협업한 ‘사무용 투명 OLED 파티션’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공간 분리용으로만 쓰이던 파티션에 투명 OLED를 적용해 별도의 TV나 모니터 없이도 화상 회의, 프레젠테이션 등에 사용할 수 있다.

▲회의실 유리벽에 투명 OLED를 내장한 ‘회의실용 투명 OLED 솔루션’의 활용 모습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회의실 유리벽에 투명 OLED를 내장한 ‘회의실용 투명 OLED 솔루션’의 활용 모습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국내 인테리어 전문 기업 ‘엑사이엔씨’와 협업한 ‘회의실용 투명 OLED 솔루션’은 회의실 유리벽에 투명 OLED를 내장해 벽 자체를 디스플레이로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유망 스타트업 ‘다이어’와 함께 제작한 ‘투명 월스킨’은 투명 OLED가 내장된 유리를 벽면에 한 겹 덧붙이는 원리로 기존 인테리어를 유지하면서 투명 OLED 적용이 가능해 사무실, 호텔, 병원 등에서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가 독자 개발한 ‘투명 갤러리’는 투명 OLED에 고감도 터치 기능을 구현한 제품이다. 사무공간, 상업시설, 가정 내 벽 또는 가구와 결합해 사물인터넷(IoT) 월패드나 미디어 콘텐츠를 재생하는 갤러리로 활용할 수 있다.

▲투명 OLED에 고감도 터치 기능을 구현한 ‘투명 갤러리’ 모습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투명 OLED에 고감도 터치 기능을 구현한 ‘투명 갤러리’ 모습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OLED와 예술을 접목한 새로운 솔루션도 선보인다. 디지털아트용 ‘오브제 쇼케이스’는 투명 OLED 뒷면에 일반 OLED를 결합해 입체감과 홀로그램 효과를 극대화하여 작품에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또 ‘아트 캔버스’는 화소 스스로 빛을 내 선명한 화질과 완벽한 블랙을 구현하는 OLED의 특징을 활용한 디지털캔버스로 원작자가 의도한 컬러를 왜곡 없이 표현한다.

LG디스플레이는 북미 지역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새로운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챌린지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투명 OLED 및 OLED와 연관된 새로운 콘셉트 발굴’을 주제로 오는 11월 최종 평가를 통해 우수 업체에는 제품 공동 개발, 해외 전시회 참가 등 사업 확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향후 OLED만이 구현 가능한 기술 혁신성과 확장성을 적극 알리기 위해 글로벌 주요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행사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여준호 LG디스플레이 사업개발담당(상무)은 “차별화된 OLED 기술 기반으로 글로벌 고객사 및 스타트업과 전략적 협업 확대를 통해 신시장을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510,000
    • +1.84%
    • 이더리움
    • 1,910,000
    • +2.8%
    • 비트코인 캐시
    • 165,800
    • +1.59%
    • 리플
    • 671
    • -5.03%
    • 위믹스
    • 2,528
    • +2.76%
    • 에이다
    • 641.7
    • +0.44%
    • 이오스
    • 1,695
    • +1.32%
    • 트론
    • 85.55
    • -0.3%
    • 스텔라루멘
    • 163.5
    • -2.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400
    • +6.22%
    • 체인링크
    • 11,240
    • -0.44%
    • 샌드박스
    • 1,224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