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 이지현, 오은영 솔루션 후 완전히 달라진 모습…단호한 훈육에 박수

입력 2022-05-27 21:26

(출처=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캡처)
(출처=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캡처)

‘금쪼같은 내 새끼’ 이지현과 금쪽이 우경이가 완전히 달라졌다.

27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오은영에게 육아 솔류션을 받은 뒤 완전히 달라진 이지현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우경이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학교에 가지 않겠다고 떼를 썼다. 하지만 이지현은 이전과는 단호한 모습으로 교문 앞 담장에 기대앉아 우경이의 어리광을 받아주지 않았다. 그러자 우경이는 스스로 안정을 되찾고 “학교에 가겠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오은영은 “우경이처럼 자기 조절이 안 되는 아이들은 부모가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는 모습에 오히려 안정감을 찾는다”라며 “이지현 씨가 담벼락에 앉는 모습을 보며 노력한다는 걸 알았다”라고 놀라워했다.

오은영은 “말로 맞대응을 안 하시더라. 우경이가 말을 하는 건 주도권을 가져오려고 하는 건데 그걸 안 하신 거다. 70점이다. 30점 부족한 건 딱 하나였다”라며 “다 잘하셨는데 학교 문턱은 혼자 넘게 해야 한다. 마지막에 안고 들어가셨는데 그게 아쉽다. 스스로 해나가는 걸 경험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집에서 훈육하는 모습도 공개됐다. 이지현은 엄마를 때리려 하고 울며 떼를 쓰는 우경을 보면서도 “기다려라”라며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한참을 “내 이야기를 들어달라”라며 울던 우경은 조용해지더니 스스로 안정을 되찾았다. 진정이 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이지현의 말에도 수긍하는 모습을 보였고 훈육은 무사히 마무리되었다.

이 모습에 오은영은 놀라워하며 박수를 보냈다. 집에서 보여준 훈육 점수는 80점이었다. 아이와 적당한 거리를 뒀다는 점, 주도권을 넘겨주지 않았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하지만 훈육이 끝난 뒤 어리광을 받아준 것에 20점 감점이 있었다.

오은영은 “아이들도 혼이 나면 엄마가 나를 미워하지 않을까 불안해한다. 그래서 훈육이 끝나면 어리광을 부린다”라며 “그럴 때 거부까진 아니어도 나이에 맞게 받아주셔야 한다. 냉정하게는 아니지만, 마무리도 덤덤하게 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29,000
    • -0.52%
    • 이더리움
    • 1,406,000
    • +0.07%
    • 비트코인 캐시
    • 139,800
    • +4.17%
    • 리플
    • 415.8
    • +0.31%
    • 위믹스
    • 3,562
    • -1.36%
    • 에이다
    • 604.6
    • +1.82%
    • 이오스
    • 1,236
    • +2.15%
    • 트론
    • 86.23
    • +0.41%
    • 스텔라루멘
    • 143.3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2.18%
    • 체인링크
    • 8,200
    • +2.12%
    • 샌드박스
    • 1,377
    • -3.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