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통위 데뷔한 이창용 한은 총재 "당분간 물가 중심 통화정책"

입력 2022-05-26 14:00

물가상승률 당분간 5%대, 내년 초 4%대 예상
시장의 기준금리 2.25∼2.50% 전망, 합리적 기대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의장으로 데뷔한 이창용<사진> 한국은행 총재가 '물가' 중심의 통화정책 운용 방침으로 명확히 밝히며, 앞으로 추가 기준금리 인상을 시사했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정례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상황에서는 물가 위험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당분간(앞으로 수개월 간) 물가를 중심으로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통위는 이날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기존 연 1.50%에서 1.75%로 0.25%포인트(p) 인상했다. 한은은 수정 경제전망에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기존 3.1%에서 4.5%로 크게 올려 잡았다. 올해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3%에서 2.7%로 낮췄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 추가 인상 시기에 대해 "명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5월 나오는 물가 상승률이 5%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이고, 미국 중앙은행의 발표도 있어서 이런 데이터들을 보고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물가상승률은 당분간 5% 이상 높아지고, 상당한 경우 내년 초에도 4%, 3%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소비가 늘고 대기업들이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하는 등 올해와 내년 성장률이 잠재성장률을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경기보다) 물가 위험이 더 크다고 판단한다"며 "현재 상황에서는 스태그플레이션(고물가 속 저성장) 우려보다는 물가 상방 압력을 걱정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또 "지금 추세를 보면 물가 상승률의 정점이 올해 상반기보다는 중반기 이후에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유가가 내려간다고 해도 국제 곡물 가격이 오르고 있고 곡물 가격은 한번 오르면 상당 기간 지속된다"고 재차 물가 상황을 우려했다.

최근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켰던 '빅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인상)' 가능성 발언에 대해선 "여러 물가 지표가 불확실하기 때문에 통화정책을 운용할 땐 점진적인 인상을 비롯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다는 원론적인 뜻"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 총재는 지난 16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의 조찬 회동 이후 한미 금리차 역전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향후 빅 스텝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답한 바 있다.

'연말 기준금리 2.25∼2.50% 전망이 합리적이냐'는 질문에는 "지난 2월과 비교해 지금 인플레이션 전망치가 높아졌기 때문에 당연히 시장의 기대가 올라간 것은 합리적 기대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취약계층의 이자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선 "높아진 물가가 기대인플레이션을 자극하지 않도록 선제 대응하는 것이 목표지만 그 부분도 걱정"이라며 "정부의 다른 여러 정책 방안과 공조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오를 때마다 가계 부담이 3조, 기업 부담은 2조7000억 원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영세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 지원은 통화정책 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정부의 정책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논의 중인 추가 경정과 기준금리 정책 간 영향에 대해서는 "저희는 금리가 물가에 주는 영향을 집중 해석해서 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추경은 경제성장률을 0.2∼0.3% 올리는 효과가 있고, 물가는 0.1% 올리는 효과가 있다고 추정한다"면서 "다만 이번 추경은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미시적이고 일시적인 차원이라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리면 기대 심리까지 포함해 물가에 2년간 0.1% 정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오늘을 포함해 지난 8개월간 5번 금리를 올렸는데, 물가에 0.5% 정도 영향을 끼쳤다고 볼 수 있다. 결코 적은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984,000
    • -0.65%
    • 이더리움
    • 2,547,000
    • +0.99%
    • 비트코인 캐시
    • 186,600
    • +2.08%
    • 리플
    • 508.7
    • +1.76%
    • 위믹스
    • 3,552
    • -0.11%
    • 에이다
    • 750.4
    • +0.77%
    • 이오스
    • 2,145
    • +25.5%
    • 트론
    • 94.38
    • +2.05%
    • 스텔라루멘
    • 167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350
    • +1.15%
    • 체인링크
    • 11,400
    • -1.13%
    • 샌드박스
    • 1,712
    • -1.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