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美 인디애나주에 JV 부지 선정…“전기차 전초기지 될 것”

입력 2022-05-25 08:28
24일(현지시간) 美 인디애나주 코코모시서 투자 발표ㆍJV 설립 계약 체결

미국 첫 배터리 셀ㆍ모듈 JV 부지 선정
2025년 1분기 본격 가동, 23GWh 생산
향후 33GWh 확대 및 투자액 증가 전망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마크 스튜어트 스텔란티스 북미COO가 합작법인 투자 계약 체결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SDI)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마크 스튜어트 스텔란티스 북미COO가 합작법인 투자 계약 체결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SDI)

삼성SDI가 세계 4위 완성차 업체 스텔란티스와 함께 미국 첫 전기차 배터리 셀ㆍ모듈 합작법인 부지로 인디애나주 코코모시를 선정하고 25억 달러(약 3조1625억 원) 이상 투자한다.

양사는 24일(현지시간) 인디애나주 정부와 미국 인디애나주 코코모시에서 투자 발표 행사를 열고 합작법인(조인트벤처ㆍJV)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에릭 홀콤 인디애나주 주지사, 브래들리 체임버스 인디애나주 상무장관, 타일러 무어 코코모 시장 등 정부 관계자와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사장), 마크 스튜어트 스텔란티스 북미 COO 등 양사 주요 경영진들이 참석했다.

합작법인은 올해 말 착공에 들어가 2025년 1분기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초기 연간 23GWh 규모로 전기차 배터리 셀ㆍ모듈 생산을 시작해 33GWh로 확장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투자 역시 31억 달러(약 3조9215억 원)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이미 스텔란티스의 부품 생산공장이 가동 중인 인디애나주 코코모시에 삼성SDI와 스텔란티스의 배터리 생산공장까지 들어서면서 인디애나는 북미 스텔란티스 전기차 생산의 전초기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에는 ‘PRiMX’로 대표되는 삼성SDI의 최신 기술력이 적용될 예정이다. PRiMX는 지난해 말 삼성SDI가 배터리 업계 최초로 론칭한 브랜드다. 올 1월 미국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ㆍIT전시회 CES 2022에서 처음 공개됐으며 삼성SDI가 생산하는 모든 배터리를 통칭한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은 “합작법인 부지 선정에 도움을 주신 인디애나주와 스텔란티스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스텔란티스와의 합작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북미 전기차 시장에 확고한 발판을 마련했고 앞으로 기후 변화 목표를 달성하는데 기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CEO는 “1년 전 우리는 유럽과 북미에 5개의 기가팩토리를 기반으로 하는 공격적인 전동화 전략을 추진한 바 있다”며 “이번 발표로 데어 포워드 2030에서 언급한 '탈(脫)탄소 미래'를 향한 스텔란티스의 추진력을 보여주는 한편, 우리의 글로벌 배터리 생산 전략을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100일 회견] 尹대통령 “4차산업혁명에 맞는 노동법 체계도 바꿔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15:1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523,000
    • +1.08%
    • 이더리움
    • 2,599,000
    • +3.13%
    • 비트코인 캐시
    • 192,000
    • +4.86%
    • 리플
    • 515.3
    • +3.27%
    • 위믹스
    • 3,583
    • +0.99%
    • 에이다
    • 765.1
    • +3.14%
    • 이오스
    • 2,153
    • +26.72%
    • 트론
    • 94.41
    • +2.27%
    • 스텔라루멘
    • 169.3
    • +3.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150
    • +2.06%
    • 체인링크
    • 11,600
    • +0.61%
    • 샌드박스
    • 1,742
    • +0.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