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하락...미국 긴축ㆍ중국 경기둔화 경계심

입력 2022-05-24 17:15 수정 2022-05-24 17:16

일본 닛케이225 0.94%↓, 중국 상하이 2.41%↓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 추이. 24일 종가 3070.93. 출처마켓워치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 추이. 24일 종가 3070.93. 출처마켓워치

아시아 증시가 24일 하락했다. 미국의 긴축 정책과 중국의 경기둔화에 대한 경계심이 커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 대비 253.38포인트(0.94%) 내린 2만6748.14에, 토픽스지수는 16.31포인트(0.86%) 하락한 1878.26에 장을 마감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75.93포인트(2.41%) 급락한 3070.93에 거래를 마감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192.78포인트(1.19%) 떨어진 1만5963.63에 마쳤다.

한국시간 오후 4시 30분 현재 홍콩증시 항셍지수는 407.91포인트(1.99%) 밀린 2만0062.15에 거래 중이다. 싱가포르 ST지수는 6.57포인트(0.20%) 하락한 3207.08에, 인도 센섹스지수는 109.62포인트(0.20%) 오른 5만4398.23에 거래되고 있다.

일본증시는 기술주 중심으로 매도세가 이어져 하락했다. 미국증시가 전날 상승했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 선물이 이날 대폭 하락하고 있다는 소식이 부담을 준 것으로 보인다.

5월 일본 제조업 활동이 3개월 만에 가장 느린 속도로 증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경기 전망에 대한 불안도 커졌다.

도요타가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6월 자동차 생산량을 10만대에서 85만대까지 줄일 수 있다고 밝히면서 주가가 0.56% 떨어졌다.

중국증시는 외국인들이 중국을 포함해 신흥시장에서 자금을 뺄 것이라는 불안에 급락했다. 이날 상하이와 선전 거래소에서 빠져나간 외국인 자금은 95억 위안(약 1조7900억 원)에 달했다.

홍콩증시에 상장된 30개 중국인터넷기업으로 구성된 항셍테크지수도 이날 전 거래일 대비 4% 이상 하락했다. 알리바바와 텐센트는 각각 2.17%, 2.6% 떨어졌다.

중국 전기차 기업 샤오펑은 올해 1분기 순손실이 17억 위안으로 1년 전보다 약 9억 위안 늘어났다고 발표한 뒤 8% 이상 폭락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353,000
    • -0.64%
    • 이더리움
    • 2,562,000
    • -1.39%
    • 비트코인 캐시
    • 184,000
    • -1.76%
    • 리플
    • 505.6
    • +0.04%
    • 위믹스
    • 3,565
    • -1.41%
    • 에이다
    • 740.8
    • -3.16%
    • 이오스
    • 1,703
    • -2.91%
    • 트론
    • 92.79
    • -1.67%
    • 스텔라루멘
    • 165.6
    • -1.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300
    • -2.14%
    • 체인링크
    • 11,670
    • -1.19%
    • 샌드박스
    • 1,765
    • -1.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