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추정 블로그 또 등장…“영웅화 된 박지현, 허풍쟁이”

입력 2022-05-23 10:42

▲조주빈 (뉴시스)
▲조주빈 (뉴시스)

디지털 성범죄 ‘n번방 사건’의 주범으로 42년을 확정받은 조주빈(26)이 옥중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블로그가 23일 또 발견됐다. 조주빈 추정 인물은 이 블로그를 통해 ‘n번방’ 사건을 처음 공론화한 박지현(26)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지난달 29일 한 네이버 블로그에는 ‘또 들어가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자신을 조주빈이라고 주장하는 인물이 쓴 글로 개인편지표도 공개됐다.

블로그 글은 “나야. 오랜만이네, 다들 잘 지내고 있었니?“라는 인사말로 시작한다. 조주빈 추정 인물은 이어 “블로그가 차단된 이후 구치소 측의 방역실패로 코로나 무더기 확진이 벌어졌는데 나 또한 피해갈 수 없었다”라며 “코로나를 앓고 난 뒤엔 복도를 지나다 모르는 마약수에게 다짜고짜 습격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장(제원) 의원님 아들(노엘) 정도 되어야 소 측에서 신경쓰지 나 같은 인간들은 방치하거든. 그래도 날 공격한 사람은 용서했어”라며 “선처해주었지. 죗값이다 생각하고. 이 외에도 믿지 못할 사건사고가 이 안에 비일비재하지만 서신검열 때문에 말할 수 없어. 헌법을 초월하는 서신검열이라 도저히 극복할 수가 없거든”이라고 했다.

조주빈 추정 인물은 “만델라가 그랬어, 감옥을 보면 그 나라의 수준을 알 수 있다고”라며 “오심(삼례 나라슈퍼 사건)판사 출신인데다 현역의원을 겸직하고 있어서 훈장 수여식도 취소한 채 선거 앞두었다고 자기 지역구 있는 지방행사나 전전하기 바쁜 (박범계) 법무장관 산하 교정 당국이 무너지고 있어”라고 말했다.

특히 박 위원장에 대해 노골적인 비난을 이어갔는데 “민주당에 구원 투수로 깜짝 등장해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은 박지현. 보여주기식 ‘공동’직이긴 하지만 과반이 넘는 의석수를 지닌 거대당의 비대위원장이라니 어마어마하지?”라고 했다.

이어 “도대체 업적이 얼마나 대단하길래 스물여섯 지현이는 정치계에 샛별처럼 떠오를 수 있었을까? 추적단의 업적과 주장을 살펴보지 않을 수 없겠어. 우리사회를 이끌어갈 잠재적 지도자가 정의의 수호자였는지 허풍쟁이였는지 정도는 우리사회와 구성원 모두를 위해 검증해봐야 하지 않겠어?”라고 반문했다.

또 박 위원장 측이 주장한 ‘26만 가해자 설’과 ‘애벌레 학대’가 사실이 아니라며 “도대체 박지현과 그 일당이 세운 진실된 공적업적이란 무엇일까? 수사관들을 뒤로하고 지현이가 영웅화되어 이재명으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이유가 뭘까?”라며 “정말로 지현이가 업적을 세웠기 때문일까? 아니면 N번방 이슈로 여성들의 표심을 자극해보려던 한 대선후보의 절박한 액션일 뿐이었을까? 뭘 좀 아는 사람이라면 대번 답을 알 수 있을 거야”라고 했다.

조주빈 추정 인물은 “건강이 많이 나빠졌고 심리적으로도 한계에 다다랐다”라며 “재판 때 피해자 측 변호인 한 분이 그러셨어. 피고인들을 보니 심적 안정을 찾고 편안하게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아 화가 난다고. 하지만 그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거야. 공동 피고인 모두 참담한 시간을 보내고 있어”라고 했다.

아울러 “소년수 한 명은 괴롭힘을 당하다 실어증에 걸렸고, 또 다른 이는 정신장애자인지라 주위 수인들에게 학대당하기 일쑤고. 나도 비슷한 처지”라며 “많이 울고 많이 후회하면서 매일같이 못난 자신을 마주하고 있어. 죗값이지. 이제는 다만 해야 할 일을 다 할 수 있기만 바랄 뿐이야”라고 했다.

조주빈 추정 블로그 글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발견된 블로그는 실제 조주빈이 가족을 통해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법무부는 당시 ”수형자의 교화 등을 해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조주빈을 검열 대상자로 지정해 엄격히 관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627,000
    • +2.57%
    • 이더리움
    • 1,502,000
    • +3.23%
    • 비트코인 캐시
    • 138,600
    • +1.61%
    • 리플
    • 427.8
    • +1.78%
    • 위믹스
    • 3,382
    • -0.21%
    • 에이다
    • 603.1
    • +1.36%
    • 이오스
    • 1,298
    • +4.01%
    • 트론
    • 88.33
    • -0.6%
    • 스텔라루멘
    • 143.6
    • +1.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150
    • +1.28%
    • 체인링크
    • 8,275
    • +1.6%
    • 샌드박스
    • 1,650
    • +9.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