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활약' 토트넘, 챔스리그 진출… 3년만에 쾌거

입력 2022-05-23 07:44

▲(연합뉴스)
▲(연합뉴스)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인 첫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의 활약으로 팀은 3년 만에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에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30분 '손흥민 존'인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어 5-0을 만들었다.

시즌 득점을 23골로 늘린 손흥민은 울버햄프턴전에 교체 출전해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EPL에서는 득점 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을 따지지 않고 해당 선수들이 공동 득점왕에 오른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이 나온 것은 이번이 5번째다.

세계에서 가장 경쟁적이고 수준이 높은 프로축구 리그인 EPL에서 아시아인 득점왕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잉글랜드를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인이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최초다.

2017-2018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에서 이란의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현 페예노르트·당시 AZ알크마르)가 21골을 넣고 득점왕에 오른 바 있으나, 네덜란드 리그는 빅리그로 꼽히지는 않는다.

손흥민은 아시아·유럽 축구의 새 역사를 씀과 동시에 '커리어 하이'를 찍으며 2021-2022시즌을 마쳤다.

EPL에서 23골 7도움을 올렸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기록(1골 1도움)까지 더하면 공식전 24골 8도움을 기록했다. 리그 득점으로 보나 공식전 득점으로 보나 자신의 한 시즌 최다 득점이다.

손흥민의 2골로 5-0 승리를 매조진 토트넘은 5위(승점 69· 22승 3무 13패) 아스널의 추격을 승점 2차로 따돌리고 4위(승점 71·22승 5무 11패)를 수성, 4위 팀까지 주어지는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토트넘이 UCL에 출전하는 것은 2018-2019시즌 이후 3시즌만이다.

시작부터 노리치를 거세게 몰아붙이던 토트넘은 전반 16분 데얀 쿨루세브스키의 골로 앞서나갔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후방에서 한 번에 넘겨준 패스를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잡아 골지역 왼쪽까지 파고 들어가 뒤따르던 쿨루세브스키에게 컷백을 건넸다.

쿨루세브스키는 가볍게 왼발로 슈팅해 골대를 갈랐다.

토트넘은 노리치 골키퍼 팀 크룰의 실책을 이용해 추가골을 올렸다.

전반 32분 크룰이 동료에게 보낸 어설픈 패스를 벤탄쿠르가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가로채며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케인이 골대 정면에서 다이빙 헤더로 마무리해 2-0을 만들었다.

토트넘이 승기를 잡자 손흥민이 적극적으로 슈팅을 시도했다.

손흥민은 전반 34분 대각선 크로스를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연결한다는 것이 빗맞아 아쉬움을 삼켰다.

손흥민은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41,000
    • -1.98%
    • 이더리움
    • 2,494,000
    • -1.34%
    • 비트코인 캐시
    • 182,500
    • -0.76%
    • 리플
    • 514.5
    • +2.06%
    • 위믹스
    • 3,465
    • -2.91%
    • 에이다
    • 729.6
    • -3.99%
    • 이오스
    • 2,056
    • +13.22%
    • 트론
    • 92.52
    • -1.16%
    • 스텔라루멘
    • 164.8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950
    • +0%
    • 체인링크
    • 11,050
    • -3.41%
    • 샌드박스
    • 1,663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