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문 前 대통령과 면담 대신 통화할 듯

입력 2022-05-21 09:45

文측 "확인할 내용 없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전용 공군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려 주한미군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전용 공군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려 주한미군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을 방문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전 대통령과 회동 대신 전화 통화를 할 것으로 보인다.

조선일보는 20일 여권 관계자를 인용해 양측이 이날 오후 통화하고 서로의 안부를 물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에 대해 문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확인해 줄 내용이 없다"고만 밝히며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앞서 청와대는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만남이 추진 중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만남이 최종 불발된 상황에서 양측의 통화 역시 최종 확정되기 전까지는 신중을 기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달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소식이 알려지자 당시 청와대는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만남이 추진 중인 것으로 안다"고 소개한 바 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 측은 방한 하루 전날인 19일 문 전 대통령 측에 회동이 어렵게 됐다는 내용의 통보를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09:5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850,000
    • +1.05%
    • 이더리움
    • 1,548,000
    • +3.48%
    • 비트코인 캐시
    • 139,000
    • +1.09%
    • 리플
    • 435
    • +1.61%
    • 위믹스
    • 3,405
    • -0.12%
    • 에이다
    • 605.9
    • +1.08%
    • 이오스
    • 1,306
    • +1.32%
    • 트론
    • 88.39
    • -1.34%
    • 스텔라루멘
    • 144.7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600
    • +3.57%
    • 체인링크
    • 8,265
    • -0.54%
    • 샌드박스
    • 1,666
    • +7.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