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서울시, 둔촌주공 조합 실태점검 내주 시행

입력 2022-05-19 17:20
23일부터 시작…7월 검사일정 앞당겨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 현장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 현장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정부와 서울시가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장 합동 실태점검에 나선다. 조합과 시공사업단 간 갈등으로 한 달 넘게 공사가 중단되고 있는 만큼 사태 해결 여부가 주목된다.

1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강동구청은 23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둔촌주공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조합 운영 실태 합동 점검을 시행한다. 합동점검단에는 실태점검단과 회계사, 변호사 등 외부 전문가가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강동구청은 이날 조합에 이런 내용의 공문을 발송하고 사전 준비와 협조를 요청했다.

주요 점검 대상은 용역 업체 선정 및 계약, 자금차입·예산편성 및 집행 등 회계 처리, 총회 개최 및 정보 공개 등 조합 운영 실태 전반을 살펴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원래 7월에 정기 합동점검이 예정돼 있었는데 강동구청의 요청으로 일정을 앞당겼다”며 “법령 내에 들어오는 위법·위반 사항이 있다면 엄격히 점검하고 그 범위를 벗어난 사항이면 현장에 가서 한 번 더 살펴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도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 위반 여부, 공사·용역 계약, 조합운영 등 전반에 걸쳐 점검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둔촌주공 조합 정상화위원회 등 현 조합과 의견이 다른 일부 조합원들은 시와 구청에 실태조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은 시공사업단과 조합 간에 공사비 증액 문제를 놓고 갈등이 악화하면서 지난달 15일부터 공사를 중단하고 유치권 행사에 돌입했다.

한편 이번 합동점검 대상에는 대조1·보문5 재개발 조합도 포함됐다. 현재 대조1구역은 시공사인 현대건설과 공사비 문제로 갈등으로 빚으며 일반 분양이 지연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공기업·준정부기관 42개 축소…경평 재무성과 비중 2배 확대
  • 카카오,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철회…‘60여 일간 진통’ 끝났다
  • “3000명 부족한데”…K배터리 인재 해외유출 속수무책
  • 한국인은 음주 민족?···롯데멤버스 설문, “성인 절반, 술자리 좋아요”
  • 비트코인 추가 하락 예고…“거래소 물량 급증 매도세 심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8.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35,000
    • -0.39%
    • 이더리움
    • 2,507,000
    • +0.72%
    • 비트코인 캐시
    • 180,800
    • -1.09%
    • 리플
    • 506.1
    • +1.02%
    • 위믹스
    • 3,502
    • +0.57%
    • 에이다
    • 722.9
    • -0.12%
    • 이오스
    • 1,933
    • -6.21%
    • 트론
    • 91.67
    • -1.16%
    • 스텔라루멘
    • 162.3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150
    • -0.98%
    • 체인링크
    • 10,930
    • -1.35%
    • 샌드박스
    • 1,654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