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윤 연설, 형편없어”…국힘 “이모·이모 씨도 구분 못하면서”

입력 2022-05-19 08:52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형편없다”고 혹평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형편없는 건 ‘이모’와 ‘이모 씨’도 구분하지 못한 김 의원의 청문회 질의”라고 반박했다.

18일 김남국 의원은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윤 대통령의 지난 16일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내용이 정말 형편이 없었다. 이게 고등학생, 대학생이 썼나 생각이 들 정도로 충실하지 못한 시정 연설문이었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들이) 박수 칠 시기를 잘 못 잡는 것 같더라”며 “여당 의원들이 보통 자연스럽게 공감이 되는 부분에 타이밍을 딱 잡아서 박수를 쳐야 하는데, 그 타이밍을 잘 못 잡은 걸 보면 시정연설문도 제대로 잘 쓰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같은 날 이유동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형편없다는 표현에 맞는 건 오히려 김 의원의 청문회 현장 질의”라며 “김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청문회 질의에서 ‘이모’와 ‘이모 씨’도 구분하지 못했다”며 맞받아쳤다.

이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 ‘도와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여야 간 협치를 강조했다”며 “이에 전혀 반하게 김남국 의원은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통합의 첫걸음이 여 야간 협치다. 국민을 위한다면 민주당은 네거티브를 즉각 중단하고 협치 정신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김 의원은 9일 열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청문회에서 “한 후보자의 딸이 ‘이모’와 함께 논문을 1 저자로 썼다”고 했다. ‘이 모 교수’를 엄마의 자매를 일컫는 이모로 잘못 이해한 발언이었다. 한 후보자는 “제 딸이요?”라고 되물었고, 혼잣말로 “내 딸이 이모가 있었어?”라고 말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567,000
    • -0.03%
    • 이더리움
    • 1,492,000
    • -1.52%
    • 비트코인 캐시
    • 137,700
    • -2.62%
    • 리플
    • 427.5
    • -0.81%
    • 위믹스
    • 3,404
    • -3.24%
    • 에이다
    • 601.6
    • -2.23%
    • 이오스
    • 1,283
    • -0.31%
    • 트론
    • 89.63
    • +0.32%
    • 스텔라루멘
    • 143.2
    • -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450
    • -2.32%
    • 체인링크
    • 8,310
    • -1.25%
    • 샌드박스
    • 1,547
    • -3.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