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9곳 “지방 이전 계획 없다”

입력 2022-05-19 06:00

이전 희망 권역은 과반수가 대전ㆍ세종ㆍ충청

(출처=전경련 ‘기업의 지방 이전 및 지방 사업장 신증설에 관한 의견’)
(출처=전경련 ‘기업의 지방 이전 및 지방 사업장 신증설에 관한 의견’)

시간ㆍ비용 등의 문제로 대다수 기업이 지방 이전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인센티브, 인프라 지원으로 기업의 지방 이전을 촉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152개사 응답)으로 ‘기업의 지방 이전 및 지방 사업장 신증설에 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89.4%는 이전 계획이 없는 것으로 답했다.

지방의 사업 환경이 해외에 비해 좋다는 응답은 35.5%에 불과했고, 절반이 넘는 57.9%가 해외와 별 차이가 없다고 응답했다.

지방으로 이전했거나 검토 중인 시설은 생산공장(43.8%), 본사(31.3%), 영업소(18.8%), 연구소(6.1%) 순이었다. 이전 이유로는 사업 확대 용이(29.2%), 교통ㆍ물류 환경 등 입지가 좋아서(27.1%) 등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지방 이전의 가장 큰 장애 요인으로 시간ㆍ비용 증가 등 교통ㆍ물류 애로(23.7%), 기존 직원 퇴사 등 인력 확보 애로(21.1%)를 꼽았다. 규제(12.3%), 사업장 부지 확보 애로(12.1%)도 높게 나타났다. 제조업은 사업장 부지 확보 애로(13.5%), 규제(13.0%)도 장애 요인으로 조사됐고, 서비스업은 숙소ㆍ병원ㆍ학교 등의 생활 인프라 부족(12.8%)이 장애 요인으로 나타났다.

(출처=전경련 ‘기업의 지방 이전 및 지방 사업장 신증설에 관한 의견’)
(출처=전경련 ‘기업의 지방 이전 및 지방 사업장 신증설에 관한 의견’)

기업들은 지방 이전에 필요한 인센티브로 교통ㆍ물류 인프라 지원(22.8%), 인력 확보 지원(18.6%)을 꼽았다. 세제 혜택 및 설비투자 지원(14.5%), 규제 및 제도 개선(12.9%), 사업장 부지 제공(12.1%)도 높게 나타났다.

한편, 서비스업은 숙소ㆍ병원ㆍ학교 등 생활 인프라 지원(11.6%)이 제조업(7.9%)보다 인센티브로 더욱 필요하다고 답했다. 규제 및 제도 개선(5.1%)은 제조업(14.6%)에 비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이 해외보다 나은 점은 교통ㆍ물류 인프라(29.7%), 세제 혜택 및 투자지원(21.0%), 숙소ㆍ병원ㆍ학교 등 생활 인프라(11.1%), 관련 업체와의 협력 용이(11.1%) 등으로 나타났다. 지방이 해외에 비해 취약한 점은 높은 인건비(38.4%), 시간ㆍ비용 등 교통 물류 상의 애로(23.1%)로 답했다.

이전 희망 권역으로 과반수가 넘는 기업들이 대전ㆍ세종ㆍ충청(55.3%)을 꼽았다. 부산ㆍ울산ㆍ경남(16.4%), 대구ㆍ경북(11.2%) 지역이 뒤를 이었다. 이들 지역을 선택한 이유는 교통ㆍ물류 인프라(60.5%)가 다른 지역에 비해 좋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교통ㆍ물류 인프라와 인력 문제가 지방 이전의 가장 큰 장애물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기업들이 지방으로 이전하면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으므로 교통ㆍ물류 애로, 인력 확보 애로 등 지방 이전을 가로막는 장애물이 없어지도록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속해서 노력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13:5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745,000
    • +0.92%
    • 이더리움
    • 1,535,000
    • +2.4%
    • 비트코인 캐시
    • 138,500
    • +0.58%
    • 리플
    • 433.4
    • +1.76%
    • 위믹스
    • 3,396
    • -0.41%
    • 에이다
    • 610.4
    • +1.21%
    • 이오스
    • 1,304
    • +0.77%
    • 트론
    • 87.92
    • -2.06%
    • 스텔라루멘
    • 143.6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050
    • +0.78%
    • 체인링크
    • 8,360
    • +0.36%
    • 샌드박스
    • 1,647
    • +1.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