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FC 경찰 수사에 "탈탈 털었는데 무혐의, 사골 적당히 좀"

입력 2022-05-18 12: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재명 "경찰, 입수수색 쇼…내 출마 두고 국힘 모함"
"성 비위, 국민의힘 훨씬 심해"

▲경찰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성남FC 후원금 의혹’ 수사를 위해 이달 2일 성남시청 5개 과를 압수수색했다. 사진은 압수품을 가지고 나오는 경찰.(연합뉴스)
▲경찰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성남FC 후원금 의혹’ 수사를 위해 이달 2일 성남시청 5개 과를 압수수색했다. 사진은 압수품을 가지고 나오는 경찰.(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18일 경찰이 '성남 FC 의혹' 수사가 속도를 내는 것과 관련해 "사골을 우려먹는 것이다. 적당히 우려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경찰 수사에 대한 의견을 묻자 "국민의힘이 이 의혹을 고발해 (수사기관이) 3년 동안 탈탈 털었는데 아무 것도 안나와 무혐의가 되지 않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히려 국민의힘이 자신을 모함한다며 역공에 나섰다.

"제가 후원을 받은 것도 아니고 성남FC가 광고를 수주한 것"이라며 "제가 (돈을) 받은 것도 아니고 성남시민이 혜택을 받은 것인데 국민의힘은 '왜 광고를 수주했냐. 뇌물이다'라며 고발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이) 또 수사를 시작해 압수수색을 한다면서 쇼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자기들이 고발하고서 수사를 받는다고 저를 비난한다. (저에게) 수사를 피하려 국회의원이 되려 하는 것 아니냐고 모함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총알도 없는 장난감 총으로 겨눈다고 방탄이 (필요하겠나), 진짜 방탄이 필요한 건 국민의힘"이라고 지적했다.

또 "대장동 업자 도와준 것도 국민의힘이고 뇌물을 받아먹은 것도 국민의힘이다. 그런데 뇌물의 공범들이 (범죄를) 막으려 한 저를 모함하는 게 말이 되나"라며 "적반하장이자 후안무치"라고 비판했다.

최근 민주당 내에서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의혹' 사건이 터진 것에 대해서도 "민주당이 잘못했다"면서도 "마치 민주당만 심한 것처럼 인지되는 나쁜 언론 환경도 문제가 된다. 국민의힘보다 민주당에 엄격한 기준이 요구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특히 "성추행, 성폭행, 성 상납 등의 문제를 따지면 국민의힘이 훨씬 심하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겨냥해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비판은 겸허하게 100% 받아들이고 책임져야 하지만, 최소한 성 상납 의혹을 받는 여당 대표가 할 얘기는 아니다"라고 이 대표를 겨냥했다.

또 권성동 원내대표를 향해서도 "지나가는 부부를 성희롱 했던 여당 원내대표가 할 얘기(민주당 비판)는 아니다"라고도 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들이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에 대해서는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원래 국민의힘이 광주 학살세력의 후예이자 민정당, 군사정권의 후예들"이라며 "그동안 국민의힘은 광주에 가지 않거나,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하고 모욕을 했다. 이번에는 진정으로 반성하고 위로해주시고 진상규명에도 협조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회자가 '오늘 국민의힘 광주행이 일회성이라고 보나'라고 묻자 "잘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야 한다"며 "나중에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잘 해주기 바란다"고 답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855,000
    • +0.1%
    • 이더리움
    • 1,899,000
    • -0.37%
    • 비트코인 캐시
    • 168,500
    • -3.6%
    • 리플
    • 689
    • -0.58%
    • 위믹스
    • 2,541
    • +0.04%
    • 에이다
    • 620.2
    • -0.08%
    • 이오스
    • 1,770
    • +4.55%
    • 트론
    • 87.27
    • -0.65%
    • 스텔라루멘
    • 174.7
    • +5.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00
    • -0.64%
    • 체인링크
    • 10,670
    • -1.75%
    • 샌드박스
    • 1,207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