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호소 통했다…교육부, 2022 교육과정서 ‘국악’ 유지

입력 2022-05-18 08:46 수정 2022-05-18 09:57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우리 학생들이 보고 자라야 하는 것이 우리 문화인데 국악을 학교에서 배우지 않으면 어디서 배우겠나.”

국악인 출신 송가인의 호소가 통했다. 교육부가 2022년 개정 교육과정에서 국악 관련 내용을 예전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17일 “1차 시안개발 연구진이 지난 10일 현장 의견 수렴 결과와 국악계의 요구를 반영한 연구 결과를 냈다”고 밝혔다.

1차 연구 결과에는 국악계가 지적한 대로 성취기준에 국악 관련 표현을 살리고, 국악 개념이 들어 있는 2015 교육과정의 음악 ‘개념체계표’도 유지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국악계는 ‘장단, 장단의 세, ’시김새‘ 등 국악 개념이 포함된 개념체계표가 2022 교육과정의 시안 연구에 빠져 있고, 음악 교과의 성취기준에서 ’생활 속에서 활용되고 있는 국악을 찾아 발표한다‘와 같은 국악 관련 기준이 사라졌다며 반발해 왔다.

특히 송가인은 지난 15일 서울시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국악교육의 미래를 위한 전 국악인 문화제’에서 국악 ‘홀대 논란’과 관련해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전통 음악을 보고 듣고 자라야 우리 문화가 어떤 것인지 알고 자란다고 생각한다”며 국악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송가인 뿐만 아니라 가야금 인간문화재인 이영희와 명창 안숙선 등 저명한 국악인들이 음악 교육과정에서 국악을 배제하지 않도록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579,000
    • +0.1%
    • 이더리움
    • 1,461,000
    • -4.07%
    • 비트코인 캐시
    • 140,100
    • +0.79%
    • 리플
    • 436.9
    • -2.33%
    • 위믹스
    • 3,835
    • +0.58%
    • 에이다
    • 618.9
    • -0.83%
    • 이오스
    • 1,242
    • -1.19%
    • 트론
    • 85.66
    • -2.66%
    • 스텔라루멘
    • 146.2
    • -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150
    • -1.44%
    • 체인링크
    • 8,310
    • -2.41%
    • 샌드박스
    • 1,425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