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베스틸, 오라노티엔·한국전력기술과 손잡고 원전 시장 공략

입력 2022-05-17 15: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 사업 기회 발굴 위한 3사간 양해각서 체결

▲세아베스틸과 오라노티엔, 한국전력기술이 원전사업 협력강화 MOU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민 오라노티엔 한국지사장,  박범서 한국전력기술 원자력본부장, 홍상범 세아베스틸 영업부분장) (사진제공=세아베스틸)
▲세아베스틸과 오라노티엔, 한국전력기술이 원전사업 협력강화 MOU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민 오라노티엔 한국지사장, 박범서 한국전력기술 원자력본부장, 홍상범 세아베스틸 영업부분장) (사진제공=세아베스틸)

세아베스틸이 국내외 원전 전문 기업들과의 파트너십 강화해 원전시장 공략에 나선다.

세아베스틸은 오라노티엔(Orano TN) 및 한국전력기술(KEPCO E&C)과 국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 사업 기회 발굴 및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세아베스틸과 오라노티엔, 한국전력기술 3개사는 각 사가 보유한 전문 기술 및 정보 교류, 원전사업 동반 진출 등의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

오라노티엔은 건식저장 시스템 기술 제공 및 공급을 담당한다. 세아베스틸은 건식저장 시스템의 제작 및 공동공급을 맡고, 한국전력기술은 저장시설 설비를 포함한 건식저장 시스템 인허가 및 엔지니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세아베스틸은 오라노티엔(Orano TN)으로부터 수주받은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CASK)를 지난 3월 국내 최초로 미국에 납품했다. 2021년에는 국내 최초로 한국수력원자력(KHNP)의 고연소 사용후핵연료 운반용기 프로젝트에 참여해 SKID(운반용기 적치 제품), YOKE(운반용기 인양작업 도구) 제작 및 CASK의 열전달 시험 등 각종 평가를 수행했다.

세아베스틸 관계자는 “이번 MOU를 통해 안전성과 경제성을 모두 겸비한 성공적인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 사업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지속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국내 원전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사용후핵연료 처리 사업분야에서 주요 공급자로서의 선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11:53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71,000
    • -0.82%
    • 이더리움
    • 2,095,000
    • -1.32%
    • 비트코인 캐시
    • 166,900
    • -2.57%
    • 리플
    • 505.1
    • -0.41%
    • 솔라나
    • 29,160
    • -3.48%
    • 에이다
    • 495.5
    • -1.74%
    • 이오스
    • 1,373
    • -2.76%
    • 트론
    • 84.8
    • +1.47%
    • 스텔라루멘
    • 115.1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200
    • -1.36%
    • 체인링크
    • 9,100
    • +0%
    • 샌드박스
    • 1,059
    • -6.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