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박 의장, 당장 오늘이라도 총리 임명동의안 처리 위한 본회의 소집해달라”

입력 2022-05-12 10:05 수정 2022-05-12 10:59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2. photo@newsis.com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2일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당장 오늘이라도 본의를 소집해달라”고 촉구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는 지체할 수 없다”며 이같이 요청했다.

권 원내대표는 “당정은 코로나 위기 극복, 민생회복 지원을 위한 2차 추경안 집행에 속도를 내야 하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무엇보다 이번 추경안은 지난 대선에 국민에게 약속했듯 소상공인, 자영업자 누구에게나 600만 원을 지원하고 손실보상 보정률도 100%로 확대하는 등 온전한 손실보상과 실질적 민생지원에 방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정권으로부터 1000조 원의 국가부채를 넘겨받은 만큼 국가재정부담 최소화하기 위해서 추경 재원은 국채발행 없이 지출 구조조정과 초과세수로 충당할 방침”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추경안이 제출되는 대로 최대한 협조하고 빠르게 심사하겠다고 했다”며 “정말 환영한다. 여야가 모처럼 국민 앞에서 협치하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오늘 추경 편성을 위한 윤석열 정부의 첫 국무회의가 있지만, 국무총리 없이 회의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며 “의결 정족수 맞추기 위해선 문재인 정권의 장관을 잠시 빌려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참으로 답답하고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한덕수 반대 이유로 국민 정서를 든다”며 “민주당은 불과 열흘 전에 국민 절대 다수가 반대하던 ‘검수완박’이라는 악법을 강행 처리했다. 그때는 민심 거들떠보지도 않더니 이제는 민심 핑계를 대고 있다. 자기기만”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낙연 전 국무총리 사례를 드는 것 역시 옹졸하다”며 “당시 이낙연은 위장전입, 세금탈루, 병역기피 의혹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권 원내대표는 박병석 의장에게 본의를 소집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여야 합의가 안 되면 동의안을 직권상정해달라”며 “박병석의 결단을 촉구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민주당에도 거듭 호소한다. 국무총리 인준 표결로 협치의 의지를 보여달라”며 “더 이상의 국정 발목잡기는 민주당에게 독이 될 뿐”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02,000
    • +0.76%
    • 이더리움
    • 2,359,000
    • +2.88%
    • 비트코인 캐시
    • 189,800
    • -0.11%
    • 리플
    • 500
    • +0%
    • 위믹스
    • 3,704
    • +3%
    • 에이다
    • 707.2
    • -1.33%
    • 이오스
    • 1,659
    • -0.78%
    • 트론
    • 93.25
    • +0.31%
    • 스텔라루멘
    • 168.8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450
    • +0%
    • 체인링크
    • 11,330
    • +1.71%
    • 샌드박스
    • 1,807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