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1분기 영업익 1921억… 전년比 20.6%↓

입력 2022-04-29 18: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두산에너빌리티(옛 두산중공업)는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9.7% 증가한 3조 713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0.5% 감소한 1921억 원을 기록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외 대형 EPC(설계·조달·시공) 프로젝트 수주로 매출이 증가했고 자회사 매출도 증가했다"며 "영업이익은 원자재값 상승 영향으로 소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월 유상증자 등 재무구조 개선을 꾀하면서 부채비율은 대폭 감소했다. 연결 기준 지난해 말보다 35.1%포인트 감소한 134.2%를 기록했다. 해외 자회사를 포함한 관리 기준으론 지난해 말보다 52.8%포인트 감소한 118.8%다.

관리 기준 1분기 수주는 1900억 원 규모 제주한림해상풍력 기자재 공급과 1800억 원 규모 장기유지보수 계약 등으로 1조 956억 원을 달성했다. 1분기 말 기준 수주잔고는 13조5986억 원이다.

올해 수주 계획은 8조4000억 원이다. 우선협상대상자 등 수주 가능성이 높은 온핸드(On-hand) 프로젝트는 4조2000억 원 규모다. 사우디 주단조 공장, 괌 복합화력, 해수담수화 등의 사업이 수주가 유력하다. 통상적인 기자재, 서비스 수주는 약 2조 원 규모다.

두산에너빌리티 관계자는 "해상풍력, SMR(소형모듈원전) 등의 수주 관리로 수주 목표 달성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정은, 또 둘째 딸과 공개 행보…“핵전쟁억제력 강화”
  • 하루 6시간도 못자는 학생...중1학년 9.5%·고3은 50.5%
  • 대만 지방선거, 야당 국민당 승리…타이베이 시장에 장제스 증손자 장완안
  • 화물연대 파업에 항만 물류 80%↓…정부 "업무개시 명령 발동 준비 마쳐"
  • ‘2022 MMA’ 임영웅, 5관왕 달성…올해의 앨범·아티스트 ‘대상 2관왕’
  • 메시가 아르헨 구했다…멕시코 2-0 완파 ‘기사회생’
  • 이란 대표팀, 귀국 후 사형 가능성 나와…경기 전 '국가 제창' 거부 이유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87,000
    • -0.27%
    • 이더리움
    • 1,662,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155,100
    • -1.21%
    • 리플
    • 545.7
    • -1.91%
    • 위믹스
    • 628.7
    • +16.71%
    • 에이다
    • 431.2
    • -1.37%
    • 이오스
    • 1,289
    • -0.15%
    • 트론
    • 72.73
    • -0.04%
    • 스텔라루멘
    • 121.3
    • -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00
    • -0.36%
    • 체인링크
    • 9,900
    • +4.32%
    • 샌드박스
    • 779.9
    • -0.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