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창립 60주년 기념식…임준택 회장 "공적자금 올해 모두 상환"

입력 2022-03-31 15:08 수정 2022-03-31 15: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유통구조 혁신, 노량진개발 등 역점 과제 추진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31일 수협 창립 60주년 기념식에서 새로운 100년 향한 희망의 바다로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제공=수협중앙회)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31일 수협 창립 60주년 기념식에서 새로운 100년 향한 희망의 바다로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제공=수협중앙회)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은 수협중앙회가 공적자금 해소, 유통구조 혁신, 노량진개발 착수 등 역점 과제 추진을 통해 어촌과 수산업 발전을 이끄는 성장 토대를 공고히 하는 원년으로 만들어 백년대계를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수협은 창립기념일(4월 1일)에 앞서 31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 수협 본부 2층 독도홀에서 창립 6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수협은 ‘성장의 60년, 새로운 100년을 향한 희망의 바다로’라는 비전 메시지를 통해 창립 60주년을 맞은 올해 어촌과 수산업 발전을 위한 대전환을 이뤄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기념사에서 “공적자금을 올해 안으로 모두 상환해 협동조합 본연의 기능인 어업인과 수산업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공적자금 조기 상환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수협은행에서 받은 배당금이 모두 공적자금 상환 용도로만 쓸 수밖에 없는 현재 구조에서 2028년까지인 공적자금 상환 시점을 앞당겨 전액 상환 후 은행에서 벌어들인 수익을 어촌과 수산업 발전에 지원하겠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결산결과 수협의 세전 이익은 319억 원으로 역대 최고 기록이었던 2020년 301억 원을 돌파하며 창립 이래 2년 연속 최고 수익을 경신했다. 내부에 적립하는 유보금과 기금 등을 포함하면 1205억 원으로 사상 첫 1000억 원을 돌파했다.

전국 회원조합과 수협은행 역시 지난해 세전 이익 1838억 원, 2843억 원을 각각 거둬 2020년(회원조합 934억 원, 수협은행 2336억 원)보다 각각 96.7%, 21.7% 증가했다.

수협은 60주년을 기념해 어촌과 수산업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보여주고 있는 국민에게 보답하기 위한 대국민 감사 행사도 진행한다. 수협쇼핑은 4월 1일부터 17일까지 ‘온라인 대한민국 팔도 수산물 대축제’를 통해 엄선한 갈치, 고등어, 멸치, 오징어 등 대중성 어종을 비롯한 국내 제철수산물 600여 종을 최대 80%까지 할인 판매하며 9만 원 상당의 어촌체험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한다.

이와 함께 공영홈쇼핑, SH수협마트, GS더프레시와 미국 H-MART 등 국내외 판매처에서도 최대 50% 할인한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한다.

이날 기념식에는 가수 겸 배우 장나라가 어업인과 수산업의 중요성을 국민에게 널리 알려 코로나19로 위축된 수산물 소비를 끌어낸 점을 인정받아 공로패를 수상했다.

아울러 창립유공(정부포상) 10명, 협동운동우수(중앙회장) 조합 4곳, 수협장기근속(중앙회장) 30년(14명), 20년(89명), 10년(59명), 감사패(중앙회장) 2명 등 수협과 수산업 발전에 힘쓴 유공자와 회원조합에 대해 시상도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12:1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94,000
    • -1.35%
    • 이더리움
    • 2,079,000
    • -1.98%
    • 비트코인 캐시
    • 164,200
    • -4.26%
    • 리플
    • 500.3
    • -1.3%
    • 솔라나
    • 28,790
    • -4.57%
    • 에이다
    • 488.7
    • -2.96%
    • 이오스
    • 1,351
    • -4.25%
    • 트론
    • 83.05
    • -0.54%
    • 스텔라루멘
    • 113.3
    • -2.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650
    • -2.28%
    • 체인링크
    • 8,915
    • -1.93%
    • 샌드박스
    • 1,012
    • -8.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