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계 전문가 "3월 제조업 호조 전망…가전ㆍ휴대폰ㆍ車 맑음"

입력 2022-02-20 11:00

3월 PSI 111로 5개월 만에 최고치 기록...반도체ㆍ디스플레이 '흐림'

▲부산항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부산항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산업계 전문가들은 올해 3월 국내 제조업 업황이 호조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중 가전과 휴대폰, 철강 등 소재부문과 자동차, 조선, 바이오ㆍ헬스의 업황 전망이 밝다는 분석이다.

반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에 대한 기대감은 낮았다.

산업연구원은 2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산업경기 전문가 서베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산업연구원은 매달 에프앤가이드·메트릭스에 의뢰해 국내 주요 업종별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해당 업종의 경기 판단 및 전망을 설문 조사하고, 항목별로 정량화한 '전문가 서베이 지수'(PSI)를 산출하고 있다. PSI는 100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월 대비 개선 의견이 많다는 것을 뜻한다. 반대로 0에 근접할수록 악화한다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번 조사는 이달 7~11일 진행됐으며 173명의 전문가로부터 235개 업종에 대해 응답을 받았다.

조사 결과 3월 제조업 업황 PSI 전망은 111로 작년 10월(107) 전망치 이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전월 대비 기준으로 3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측됐다.

내수(114)와 수출(123)이 전월에 이어 100을 웃돌면서 2개월 연속 동반 상승하고, 생산(123)과 투자액(116)도 추가 상승이 기대됐다.

같은 기간 채산성(97)과 제품단가(121)는 전월대비 각각 10포인트(P), 5P 증가했다. PSI 전망을 부문별로 보면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이 전월대비 4P 오른 110를 기록했다.

기계부문(111), 소재부문(112)도 전월에 이어 100을 웃돌았다. 반면 기계부문은 114에서 111로 하락 전환했다.

세부업종에서는 가전(144)과 휴대폰(131)을 비롯해 철강(121)등 소재부문 전 업종들과 자동차(121), 조선(105), 바이오ㆍ헬스(110) 등의 업종에서 100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가전의 경우 전월대비 31P나 상승해 전체 업종 중 증가폭이 가장 컸다. 이와 달리 반도체(83)와 디스플레이(90)는 100을 여전히 하회해 경기 전망이 어두웠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09:1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251,000
    • +0.12%
    • 이더리움
    • 2,691,000
    • +1.2%
    • 비트코인 캐시
    • 268,000
    • +2.13%
    • 리플
    • 565.9
    • +1.27%
    • 라이트코인
    • 94,700
    • +6.76%
    • 에이다
    • 750.2
    • +2.07%
    • 이오스
    • 1,782
    • +2.35%
    • 트론
    • 93.29
    • +2.49%
    • 스텔라루멘
    • 183.2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800
    • +4.15%
    • 체인링크
    • 10,000
    • +1.73%
    • 샌드박스
    • 1,786
    • +2.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