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 공 넘긴 지 하루 만에...미-우크라 정상 “단호히 대응"

입력 2022-01-28 10:46 수정 2022-01-28 10:55

바이든-젤렌스키 정상 통화
"러 침공에 단호해 대응"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9월 1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9월 1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전화통화를 갖고 러시아의 침공에 대비한 협력을 재확인했다.

CNBC방송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바이든 대통령이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러시아의 침공에 단호히 대응할 것을 분명히 했다”며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약속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한 미국이 우크라이나 주재 미 대사관 외교관의 가족 대피 명령을 내렸지만 대사관은 정상적으로 운영될 것이라는 점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두 정상간 통화는 미국이 러시아에 안전보장 요구 관련 답변서를 보낸 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

미국은 러시아의 핵심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 대신 외교적 해법이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러시아는 내용이 긍정적이지 않다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해당 내용을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319,000
    • -0.57%
    • 이더리움
    • 1,398,000
    • -0.07%
    • 비트코인 캐시
    • 136,400
    • -0.73%
    • 리플
    • 416.9
    • +0.39%
    • 위믹스
    • 3,510
    • -1.15%
    • 에이다
    • 594.4
    • -0.08%
    • 이오스
    • 1,226
    • +0.08%
    • 트론
    • 84.61
    • -1.62%
    • 스텔라루멘
    • 142.5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0.21%
    • 체인링크
    • 8,070
    • -0.92%
    • 샌드박스
    • 1,358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