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정의당 심상정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도 인용

입력 2022-01-26 18:19

서울남부지법 "방송 3사, 이재명ㆍ윤석열 두 후보만 방송 토론회 시행하면 안 돼"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법원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양자 TV토론을 금지해달라며 지상파 3사를 상대로 낸 가처분 신청을 26일 인용했다.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방송 3사가 심 후보 등을 제외한 채 두 후보만으로 방송 토론회를 실시, 방송해서는 안 된다고 결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189,000
    • +3.72%
    • 이더리움
    • 1,498,000
    • +8.08%
    • 비트코인 캐시
    • 139,000
    • +2.21%
    • 리플
    • 424.5
    • +1.6%
    • 위믹스
    • 3,393
    • +3.1%
    • 에이다
    • 604.3
    • +2.37%
    • 이오스
    • 1,271
    • +4.01%
    • 트론
    • 88.8
    • +2.68%
    • 스텔라루멘
    • 142.6
    • +0.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250
    • +2.48%
    • 체인링크
    • 8,300
    • +3.11%
    • 샌드박스
    • 1,516
    • +6.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