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출 전망 자동차ㆍ석유 웃고, 철강ㆍ조선 운다

입력 2022-01-27 06:00

(출처=전경련 ‘2022년 주요산업 수출전망’)
(출처=전경련 ‘2022년 주요산업 수출전망’)

올해 자동차ㆍ석유제품의 수출은 긍정적이지만 조선ㆍ철강의 수출은 부정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6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반도체, 자동차, 석유제품, 철강, 조선, 디스플레이 등 6개 주요 산업의 수출전망을 발표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올해 자동차 수출은 지난해 465억 달러에서 6.2%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 경제 회복으로 소비심리가 개선되고, 주요국들이 친환경 차 보급 확대 정책을 시행하면서 세계 자동차 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경쟁력이 높은 한국산 친환경 차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지속과 중국 완성차 업체의 급성장은 수출 확대 폭을 제한하는 요소로 평가된다.

석유제품도 올해 수출이 지난해 382억 달러에서 14.7%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 경기가 회복되고 있고, LNG 가격이 급등하면서 대체품인 석유제품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반면 석유공급은 많이 증가하지 않아 국제유가가 상승하고, 이에 따라 우리나라 석유제품의 수출단가도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ㆍ디스플레이 수출은 소폭 감소할 전망이다.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1280억 달러에서 올해 2%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주력 수출 품목인 메모리반도체(저장용) 가격이 공급과잉에 따라 하락할 수 있어 반도체 수출은 다소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디스플레이 수출은 지난해 214억 달러에서 올해 1.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이후 급증했던 TV 수요가 감소하면서, 대형 디스플레이 수요가 감소해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가 축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 규모 축소에도 우리 기업들은 OLED 등 고부가가치 제품 수출을 확대하면서 활로를 찾고 있지만, 중국이 OLED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고 있어 디스플레이 수출은 지난해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철강ㆍ조선 수출은 지난해 대비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철강 수출액은 지난해 364억 달러에서 올해 8.5%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선진국들이 경기부양책으로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나, 중국 부동산 시장 침체와 경제성장 둔화로 수요증가 폭은 제한될 전망이다. 우리나라의 철강 수출은 공급 부족 등의 이유로 급등했던 철강 가격이 하락하면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업계의 수주는 지난해 420억 달러에서 1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세계 선박 발주가 급증한 여파로 올해에는 선박 발주가 감소하면서 우리나라의 선박 수주도 줄 것으로 보인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올해는 글로벌 경기회복이 예상되나, 글로벌 공급망 복구 지연, 보호무역주의 등의 리스크 요인은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조선은 인력 보충을 통해 생산능력을 높이고, 철강은 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834,000
    • -1.59%
    • 이더리움
    • 2,516,000
    • -3.86%
    • 비트코인 캐시
    • 246,000
    • -5.02%
    • 리플
    • 524.9
    • -4.56%
    • 라이트코인
    • 87,600
    • -5.5%
    • 에이다
    • 673.2
    • -6.19%
    • 이오스
    • 1,649
    • -5.61%
    • 트론
    • 95.11
    • +3.13%
    • 스텔라루멘
    • 165.6
    • -6.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850
    • -7.29%
    • 체인링크
    • 8,905
    • -7.86%
    • 샌드박스
    • 1,550
    • -8.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