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정현 게임학회장 “K게임 새로운 20년…정부·산업계 협력 필요”

입력 2022-01-25 16:30 수정 2022-01-25 16:34

제11대 한국게임학회 출범식 개최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이 제11대 한국게임학회 발대식에 참석해 올해 비전에 대해 설명하며 정부와 산업계의 협력을 강조했다.  (사진제공=한국게임학회)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이 제11대 한국게임학회 발대식에 참석해 올해 비전에 대해 설명하며 정부와 산업계의 협력을 강조했다. (사진제공=한국게임학회)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이 3연임에 나선다.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 게임산업법 개정안, 중국 판호 등 해결해야 하는 이슈가 쌓여있는 상황에서 게임 산업 발전을 위해 정부와 산업계의 협력을 이끌어내겠다는 의지다.

25일 한국게임학회는 제11대 출범식을 열고 위정현 학회장의 3연임을 확정했다. 위 학회장 9~10대에 이어 11대 학회도 이끌게 됐다. 임기는 2023년 12월까지다.

먼저 학회는 올해 글로벌 연구역량 강화, 사회적 공헌, 정책제안 제기를 비전으로 삼았다. 연구, 사회공헌, 소통을 키워드로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는 의지다.

우선 글로벌 연구역량 강화를 위해 게임 관련 글로벌 연구자 교류를 활성화하고, 게임학회 학술대회와 연계한 국제 게임 콘퍼런스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 해외 연구자들과의 공동연구를 위한 TF고 구성할 방침이다.

또 게임의 긍정적 인식을 확산하고 부정적 인식 요인을 차단해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공동대책위원회를 재가동하고 반대 투쟁을 조직화한다는 방침이다. 사행성, 과몰입, 선정성 등 상시 모니터링을 위한 ‘게임 기사단(안)’도 마련한다.

▲2022 한국게임학회 비전.  (사진제공=한국게임학회)
▲2022 한국게임학회 비전. (사진제공=한국게임학회)

정부와 협력을 강조하는 부분에서는 판호를 예로 들었다. 현재 국내 게임이 중국 판호 발급이 막혀있는 상황에, 정부에서 발 벗고 나서 문제 해결을 이끌어내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러면서 중국 판호 문제로 인한 손실은 약 13조~15조 원에 달한다며, 정부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그는 “최근 요소수 대란이 발생했을 때 정부는 총력전을 통해 국내 요소수 시장을 안정화 시켰다”며 “그런데 한류 선두주자였던 게임은 요소수만큼의 대우도 못 받고 있는 것”이라며 정부의 방침을 꼬집었다.

국내 게임업계에 대한 쓴소리도 있었다. 위 학회장은 “현재 전 세계적인 기업들이 게임과 관련한 M&A를 이어가고 있는데 비해 국내 게임업계에서는 소셜카지노 게임 인수에 그치고 있다”며 “국내 기업들도 글로벌적인 게임사 인수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게임 산업 발전을 위해 정부와 산업계의 협력, 차세대 게임에 대한 공동 연구와 협력이 필요하다”며 “K게임의 새로운 20년이 시작되고 있으며, 한국게임학회도 공유와 협력을 통해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569,000
    • -1.26%
    • 이더리움
    • 2,365,000
    • -6.19%
    • 비트코인 캐시
    • 233,800
    • -5.27%
    • 리플
    • 501.4
    • -2.22%
    • 라이트코인
    • 81,950
    • -7.61%
    • 에이다
    • 629
    • -4.83%
    • 이오스
    • 1,605
    • -6.41%
    • 트론
    • 104.8
    • +1.45%
    • 스텔라루멘
    • 160.9
    • -3.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100
    • -3.61%
    • 체인링크
    • 8,405
    • -7.84%
    • 샌드박스
    • 1,740
    • +6.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