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신천지 압수수색 거부' 의혹 윤석열 수사착수

입력 2022-01-24 11:13

(뉴시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검찰총장 당시 무속인 조언을 받고 신천지 압수수색을 거부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윤 후보를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공공수사2부(김경근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앞서 세계일보는 지난 17일 ‘건진법사’라고 불리는 무속인 전모 씨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에서 윤 후보의 일정, 인사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윤 후보가 2020년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위반 관련 신천지의 압수수색을 거부한 배경에도 전 씨가 있었다는 내용도 담겼다. 당시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문제에 대해 전 씨가 ‘손에 피 묻히지 말고 부드럽게 가라’고 조언했다는 의혹이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는 18일 논란이 불거진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했다.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국민검증법률지원단은 19일 윤 후보가 직권을 남용해 신천지 압수수색을 거부하도록 지시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30,000
    • -0.19%
    • 이더리움
    • 1,407,000
    • +0.57%
    • 비트코인 캐시
    • 139,700
    • +4.25%
    • 리플
    • 416
    • +0.63%
    • 위믹스
    • 3,544
    • -2.05%
    • 에이다
    • 604.6
    • +2.06%
    • 이오스
    • 1,229
    • +1.82%
    • 트론
    • 86.28
    • +0.54%
    • 스텔라루멘
    • 143.3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2.18%
    • 체인링크
    • 8,150
    • +1.62%
    • 샌드박스
    • 1,377
    • -2.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