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최초 상장사 나왔다

입력 2022-01-24 09:31

사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통해 분사
분사한 스타트업 가운데 처음으로 상장
상장 이후 이틀 연속 상한가 기록해 관심
총 67팀 가운데 26곳이 분사해 독립 출범

현대자동차그룹의 사내 스타트업 육성 노력이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상장'으로 결실을 보았다.

현대차그룹은 24일 사내 스타트업으로 창업해 분사한 자동차용품 개발·유통 업체 오토앤이 지난 코스닥시장에 신규 상장했다고 밝혔다. 사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분사한 뒤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첫 사례다.

오토앤은 자동차와 관련된 용품 및 서비스를 개발하고 유통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이다.

2008년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2012년 분사했다. 업계와 주식시장의 큰 관심을 받으며 상장 첫날(1월 20일)을 포함해 이틀 연속 상한가로 거래를 마감했다.

현대차그룹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임직원들을 지원하고 미래 신사업 추진 동력 창출을 위해 지난 2000년부터 사내 스타트업을 육성해 왔다.

지난해부터는 프로그램 명칭을 ‘제로원 컴퍼니빌더’로 바꾸고 기존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으로 운영해오던 ‘제로원’ 브랜드와 통합했다. 자동차 위주에서 다양한 유망 신사업 분야로 사업 선발 범위를 넓히기 위해서다.

사내 스타트업 제도를 통해 그동안 67개 팀이 지원을 받았다. 지난해까지 모두 26개의 기업이 분사했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분사한 기업들은 2020년 말 기준, 총 700명의 일자리와 2700억 원 수준의 매출을 창출했다.

지난해에는 오토엘, 디폰, 데이타몬드, 보다에이아이 4곳의 사내 스타트업이 독립기업으로 출범했으며, 현대차그룹은 앞으로도 매년 10개 안팎의 스타트업이 분사하도록 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4 11:2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169,000
    • -1.08%
    • 이더리움
    • 1,401,000
    • -0.07%
    • 비트코인 캐시
    • 136,800
    • -1.51%
    • 리플
    • 420.1
    • +1.18%
    • 위믹스
    • 3,325
    • -5.68%
    • 에이다
    • 591.3
    • -1.19%
    • 이오스
    • 1,227
    • -0.41%
    • 트론
    • 87.11
    • +2.3%
    • 스텔라루멘
    • 141.7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600
    • -2.14%
    • 체인링크
    • 7,985
    • -1.84%
    • 샌드박스
    • 1,388
    • +2.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