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수사 지휘' 유경필 부장검사 사표

입력 2022-01-21 11:20

(뉴시스)
(뉴시스)

대장동 의혹 수사를 지휘했던 부장검사가 검찰 정기인사를 앞두고 사표를 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유경필 경제범죄형사부 부장검사는 최근 법무부에 사의를 표명했다.

유 부장검사는 지난해 9월 말부터 대장동 특혜·로비 의혹 전담수사팀을 지휘했다. 수사팀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 등을 구속했다.

지난해 11월 김 씨와 남 변호사를 구속한 직후 수사팀은 방역 지침을 어기고 ‘쪼개기 회식’을 해 논란이 됐다. 회식 이후 유 부장검사 등 수사팀 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 인해 유 부장검사는 업무에서 배제됐다.

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최근 사려 깊지 못한 처신으로 큰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송구스러울 따름”이라며 “그동안 힘든 시간을 보내며 많은 자책과 반성을 했고 오롯이 제 책임”이라고 사직 인사를 올렸다.

그는 “향후 진로와 관련해 특정 로펌행이 언급되고 있으나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동료 선후배님들에게 누가 되는 행동은 생각해 본 적도 없고 그럴 생각도 없다”고 해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400,000
    • -4.07%
    • 이더리움
    • 2,511,000
    • -5.14%
    • 비트코인 캐시
    • 242,800
    • -6.47%
    • 리플
    • 519.6
    • -3.94%
    • 라이트코인
    • 88,950
    • -4.76%
    • 에이다
    • 655.2
    • -6.79%
    • 이오스
    • 1,698
    • -4.71%
    • 트론
    • 103.1
    • +4.17%
    • 스텔라루멘
    • 164.2
    • -6.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300
    • -5.02%
    • 체인링크
    • 8,915
    • -7.42%
    • 샌드박스
    • 1,636
    • -10.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