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 말 학대 의혹…줄 묶어 달리다 곤두박질

입력 2022-01-20 16:44

▲출처=동물자유연대 SNS 캡처
▲출처=동물자유연대 SNS 캡처

KBS 1TV 대하 사극 ‘태종 이방원’이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1일 방송된 ‘태종 이방원’ 7회에서 이성계(김영철 분)의 낙마 장면 당시 말이 심각한 충격을 받는 장면이 이뤄졌다고 19일 밝혔다.

동물자유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7화에서 이성계가 말을 타고 가다 낙마를 하는 장면에서 말의 몸체가 90도 가량 뒤집히며 머리가 바닥에 곤두박질치는 모습이 그대로 전파를 탔다”며 “해당 방송에 출연한 말이 심각한 위해를 입었을 수 있다는 점에 큰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동물자유연대는 KBS 측에 말의 현재 상태와 문제가 된 장면의 원본 공개를 촉구했다.

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는 “공영방송인 KBS에서 방송 촬영을 위해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것은 시대에 역행하는 부끄러운 행태”라면서 “KBS 윤리 강령에 방송 촬영 시 동물 안전을 보장할 수 잇는 실질적 규정을 마련하고, 동물이 등장하는 방송을 촬영할 때에는 반드시 동물 안전을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0일 공개된 현장 영상에는 말의 발목을 줄로 묶어 강제로 쓰러뜨리는 모습이 담겼다. 땅과 심하게 충돌해 바닥에 쓰러진 말은 한동안 움직이지 못했다.

동물자유연대는 “도구를 이용해 동물에게 상해를 입히는 행위는 동물보호법 8조 2항 위반 사항으로 명백한 동물학대에 해당한다고 판단한다”며 “동물자유연대는 KBS에 공식적으로 촬영 장면에 이용된 말의 생존 여부 및 상태 확인을 요구하고, 촬영 시 동물 안전 확보를 위한 조치 마련 협의를 위한 면담을 요청했다”고 했다.

KBS 측은 이와 관련해 “관련 내용을 제작진에 전달했으며 당시 촬영 진행 상황에 대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14:0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64,000
    • -2.81%
    • 이더리움
    • 1,381,000
    • -3.02%
    • 비트코인 캐시
    • 132,000
    • -2.44%
    • 리플
    • 411.6
    • -3.45%
    • 위믹스
    • 3,609
    • -3.5%
    • 에이다
    • 591.6
    • -1.69%
    • 이오스
    • 1,192
    • -1.41%
    • 트론
    • 84.9
    • -0.47%
    • 스텔라루멘
    • 143.7
    • +1.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00
    • -4.63%
    • 체인링크
    • 7,975
    • -0.93%
    • 샌드박스
    • 1,435
    • +4.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