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권남주 사장 취임…"위기극복의 견인차 역할" 당부

입력 2022-01-18 10:49

권남주<사진> 전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부사장이 18일 캠코 신임 사장으로 취임했다.

권 사장은 1998년 외환위기 극복의 중심에 있던 캠코에 입사해 NPL인수전략실 실장, 인재경영부 부장, 상임이사를 거쳐 지난해 5월까지 부사장으로 재임했다.

권 사장은 이날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3층 캠코마루에서 가진 취임식에서 “캠코 창립 60주년을 맞는 중요한 시기에 사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공적 자산 관리전문기관인 캠코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고, 멈춤 없이 전진할 수 있도록 모든 힘을 쏟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권 사장은 캠코가 국가와 국민을 위한 100년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위기극복에 앞장서서 위기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 기업지원 프로그램 등 주요 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해 위기극복의 견인차 역할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가계’, ‘기업’, ‘공공’의 전 사업 부문에서 균형 있는 성장을 추진하기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는 한편, 실행력 제고를 위한 전문성 강화에도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권 사장은 디지털 역량 강화도 주문했다. 그는 “산업 전환, 에너지 전환, DㆍNㆍA 중심의 디지털 전환 등 대전환의 시대와 마주한 지금, 4차 산업혁명 등 변화에 슬기롭게 대응해 미래혁신을 선도하는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권 사장은 “‘안전경영’ 최우선 원칙에 바탕을 둔 전사적 안전관리 체계 고도화, 국민 눈높이에 맞는 엄격한 ‘윤리경영’의 실천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상생 협력을 확대해 ‘상생경영’과 ‘ESG 경영’을 선도해 가겠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권 사장은 “캠코가 100년 기업으로 재도약하기 위한 원동력은 구성원의 ‘화합과 단결’”이라며, “중지성성(衆志成城)의 의미처럼 임직원 간 자유롭고 활발한 소통을 통해 업무개선과 사업성과를 도출하고, 직원의 노력과 수고가 정당하게 보상받을 수 있도록 공정한 제도와 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625,000
    • +0.88%
    • 이더리움
    • 1,498,000
    • -0.27%
    • 비트코인 캐시
    • 137,600
    • -1.85%
    • 리플
    • 428.9
    • +0.09%
    • 위믹스
    • 3,405
    • -2.24%
    • 에이다
    • 602.2
    • -1.34%
    • 이오스
    • 1,285
    • +0.23%
    • 트론
    • 89.78
    • +1.99%
    • 스텔라루멘
    • 142.7
    • -1.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100
    • -2.4%
    • 체인링크
    • 8,335
    • -0.54%
    • 샌드박스
    • 1,558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