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군 위문편지' 논란에 "학생 괴롭힘 멈춰달라"

입력 2022-01-14 16:25

'위문편지 폐지' 청원 2만4000명 넘자 직접 답변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4일 폐지 청원까지 올라온 '군인 위문편지' 논란에 대해 "지금 진행되는 사안 조사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이 과정에 학생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학생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조 교육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재 언론 보도와 시민 청원이 이어지고 있는 한 학교의 군인 위문편지 사안과 관련해 서울 교육을 이끄는 이로써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서울시교육청 시민청원 게시판에 '미성년자에게 위문편지를 강요하는 행위를 멈춰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에 이날 오후 2시 기준 2만4000명 넘게 동의한 데 따른 것이다.

시교육청 시민청원은 30일 이내에 시민 1만 명 또는 학생 1000명 이상 동의하는 청원에 교육감 또는 교육청 관계자가 직접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조 교육감은 우선 "성실하게 병역 의무를 다하는 중에 온라인에 공개된 편지 내용으로 마음에 상처를 받은 국군 장병들에게 심심한 사과와 위로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또 "위문편지를 쓰게 된 교육활동 과정에서 불편함을 느낀 학생들에게도 사과드린다"며 "아울러 학생 신상 공개 등 심각한 사이버 괴롭힘이 벌어지는 상황에 대해서는 강한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육군 병사가 받은 위문편지 한 장이 올라왔다.

해당 편지에서 자신을 A 여고 2학년이라고 밝힌 학생은 '군 생활 힘드신가요? 그래도 열심히 사세요^^', '저도 고3이라 X 지겠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까', '추운데 눈 오면 열심히 치우세요^^' 라고 적었다.

이를 놓고 '국군 장병을 조롱했다', '여고에 왜 위문편지를 강요하느냐' 등의 논란이 일었고, 급기야 일부 인터넷 이용자들은 해당 학교 학생들의 신상을 추적하고 비방하기도 했다.

조 교육감은 "사안이 공개된 이후 이 사건이 지닌 복합적 측면을 둘러싼 논란이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다"며 "성 역할에 대해 여전히 편견이 반영된 교육활동 등 기존의 수업에서 고려하지 못했던 지점도 되돌아보게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 교육을 이끄는 책임자로서 저는 간곡히 호소한다"며 "학생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조 교육감은 아울러 "시 교육청은 학교와 가까이 있는 지역 교육지원청과 함께 사안 조사를 하고 있다"며 "학생이 위문편지를 쓰게 된 학교의 상황 및 이후 과정 등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학교 현장에서 형식적인 통일·안보 교육을 지양하고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평화 중심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 힘쓰겠다"며 "이번 사안과 같은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445,000
    • +2.06%
    • 이더리움
    • 2,949,000
    • -1.7%
    • 비트코인 캐시
    • 353,900
    • -1.06%
    • 리플
    • 742.8
    • -0.67%
    • 라이트코인
    • 133,000
    • -0.08%
    • 에이다
    • 1,292
    • -2.64%
    • 이오스
    • 2,664
    • -1.55%
    • 트론
    • 66.89
    • -3.2%
    • 스텔라루멘
    • 239.6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400
    • +1.18%
    • 체인링크
    • 18,900
    • -2.07%
    • 샌드박스
    • 3,635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